국제

[포착] 러軍 무덤이 된 ‘뱀섬’…터키제 드론으로 고속정 격파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일(이하 현지시간) 키이우인디펜던트는 우크라이나 최남단 즈미니섬(뱀섬)에서 우크라이나군(UAF)이 러시아군 고속정을 침몰시켰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뱀섬’이 러시아군 무덤이 됐다. 2일(이하 현지시간) 키이우인디펜던트는 우크라이나 최남단 즈미니섬(뱀섬)에서 우크라이나군(UAF)이 러시아군 고속정을 침몰시켰다고 보도했다.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 이날 새벽 즈미니섬 앞바다에서 러시아 연방 해군 고속정을 격파했다고 밝혔다. 잘루즈니 총사령관은 “터키제 드론(무인기) ‘바이락타르 TB2’로 러시아 연방 해군의 랩터급 고속정 2대를 파괴했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군이 공개한 영상에서는 드론 한 대가 즈미니섬 앞바다에서 러시아 고속정을 정밀 타격하는 모습이 확인됐다. 현지언론은 우크라이나군이 드론으로 즈미니섬 내 러시아 진지를 공격했으며, 단거리 지대공 미사일 체계 스트렐라-10도 파괴했다고 전했다.

이날 활약으로 바이락타르 TB2는 다시 한 번 우크라이나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바이락타르 TB2는 2014년 터키가 처음 개발한 정찰·공격용 드론이다.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는 20㎞ 근처 목표물을 레이저로 찾아낼 수 있다. 정찰과 조준 외에 유도 미사일 발사도 가능하다. 최고 고도 약 7600m, 최장 운행 시간 24시간인 이 드론은 300㎞ 떨어진 거리에서도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우크라이나는 지난해 처음 바이락타르 TB2를 도입했다. 같은 해 10월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공격에 맞서 드론을 가동, 러시아 곡사포 진지를 격파하기도 했다. 러시아의 침공 위기감이 짙어지자 우크라이나 공군은 터키에서 추가로 드론을 주문했으며,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일부 국가도 해당 드론을 지원했다. 현재 우크라이나가 보유한 바이락타르 TB2 드론은 36대로 파악됐다.

▲ 바이락타르 TB2는 2014년 터키가 처음 개발한 정찰·공격용 드론이다.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는 20㎞ 근처 목표물을 레이저로 찾아낼 수 있다. 정찰과 조준 외에 유도 미사일 발사도 가능하다. 최고 고도 약 7600m, 최장 운행 시간 24시간인 이 드론은 300㎞ 떨어진 거리에서도 원격 조종이 가능하다.

이후 바이락타르 TB2는 전장 곳곳에서 맹활약하며 우크라이나 저항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우크라이나 유행가 가사에 등장하는가 하면, 애완동물 이름을 바이락타르로 짓는 사람도 나왔다. 지난 3월에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동물원에서 태어난 여우원숭이에게 바이락타르라는 이름이 붙었으며,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바이락타르라는 이름이 붙은 키이우 경찰견 훈련소의 강아지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서방과 우크라이나 관리들은 해당 드론이 러시아의 공격에 대한 반격에 한몫했다고 평가했다. 미 싱크탱크 CNA의 사무엘 벤데트 부선임연구원은 지난 달 CNN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락타르의 성공은 단지 러시아군을 겨누는 능력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홍보의 성공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벤데트 연구원은 바이락타르 TB2 드론이 선전전에 활용되고 있다면서 “바이락타르가 (러시아 측을) 타격하는 영상이 입소문을 타면서 엄청난 사기 진작 효과를 내고 있다. 전략적 승리인 셈”이라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