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주인따라 순찰 차에 발 얹고 검문 받는 눈치 9단 강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개가 순찰차에 번쩍 든 앞발을 얹고 검문을 받고 있다. 솔로코르도바

누군가에게는 심각한 순간이었겠지만 보는 사람에겐 터져나오는 웃음을 참기 힘들게 하는 상황이 아르헨티나에서 목격됐다. 

아르헨티나 2의 도시 코르도바에서 최근 경찰이 불심 검문을 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한 주민이 살짝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유한 사진을 보면 순찰차가 서 있고 주변에 검문을 받는 사람들이 보인다. 

경찰의 지시에 따라 사람들은 순찰차에 두 손을 올려놓고 있다. 아르헨티나 경찰은 검문을 할 때 이런 자세를 취하게 한 뒤 몸수색을 한다. 

경찰이 검문을 진행하는 엄중한 순간이지만 웃음을 자아내는 건 사람들 사이에 뒤섞여(?) 검문을 받는 한 마리의 개다. 

개는 순찰차에 번쩍 든 앞다리를 얹고 몸수색(?)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을 찍어 공유한 주민에 따르면 당시 순찰차에 손을 얹고 검문을 받은 사람은 남자 5명이었다. 

함께 검문을 받은 개와 남자들의 관계는 확인할 길이 없었지만 개는 제대로 상황을 파악한 듯 검문 내내 순찰차에 앞발을 얹고 순순히 차례(?)를 기다렸다. 

주민은 "자꾸 웃음이 나오는데 검문을 받는 사람들이 누군지도 모르고, 괜히 웃음을 터뜨렸다가 나중에 봉변이라도 당할까봐 웃음을 참느라 애를 먹었다"고 했다. 

SNS에 공유된 사진은 일약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저마다 한마디씩 댓글을 달면서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네티즌은 "앞발을 순찰차에 얹은 개가 고개를 옆으로 돌린 걸 보면 '야~ 제대로 검문 받아'라고 말하는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개가 조폭 두목인가. 한두 번 경찰 조사를 받아본 개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발 4개인 용의자가 가장 의심스러움" "개 체포하려면 수갑 2개 채워야겠구나" 는 등 등 유모가 넘치는 반응도 많았다. 

한 네티즌은 "올해 SNS에서 본 사진 중 제일 재미있고 웃기다. 연말까진 아직 여러 달이 남았지만 올해의 사진으로 선정해도 손색이 없겠다"고 했다. 

임석훈 남미 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