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부차 학살’ 손 묶인 시신, 약탈품 택배로 부친 러軍 ‘그놈’ 짓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민간인의 손을 등 뒤로 묶은 채 처형한 범인이 러시아 국가근위대(로스그바르디야) 지휘관인 것으로 드러났다.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민간인의 손을 등 뒤로 묶은 채 처형한 범인이 러시아 국가근위대(로스그바르디야) 지휘관인 것으로 드러났다. 2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검찰총장 이리나 베네딕토바는 부차 대학살에 가담한 특정 용의자의 신원과 구체적 범죄 행위가 처음으로 규명됐다고 밝혔다.

베네딕토바 총장은 이날 “부차 민간인 학살의 첫 번째 용의자가 러시아 국가근위대 지휘관 세르히 콜로세이(35) 확인됐다”고 전했다. 총장은 “경찰은 콜로세이가 3월 18일 부차에서 비무장 주민 남성 4명을 고문 후 살해하고, 민간인을 모의 처형한 사실을 규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콜로세이는 부차에서 민간인 학살 만행을 저지른 후 러시아로 약탈품을 부치러 갔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1일 부차에서 퇴각한 러시아군 일부가 다음 날 벨라루스 우체국에서 포착됐는데, 그 중 한 명이 바로 콜로세이였다는 설명이다.

▲ 베네딕토바 총장은 이날 “부차 민간인 학살의 첫 번째 용의자가 러시아 국가근위대 지휘관 세르히 콜로세이(35) 확인됐다”고 전했다. 총장은 “경찰은 콜로세이가 3월 18일 부차에서 비무장 주민 남성 4명을 고문 후 살해하고, 민간인을 모의 처형한 사실을 규명했다”고 전했다.

▲ 국가근위대(로스그바르디야) 부대를 지휘한 세르히 콜로세이(35)는 3월 18일 우크라이나 부차에서 최소 4명의 민간인 남성 손을 등 뒤로 묶고 총살한 혐의를 받았다./로이터 연합뉴스

▲ 현지언론은 부차에서 발견된 손 묶인 시신이 콜로세이 짓임을 드러내는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키이우 일대에서 퇴각한 러시아군은 곧장 벨라루스 마지르시 우체국으로 몰려가 고향으로 약탈품을 부쳤다. 지난달 2일 하루 동안 러시아 군인 50여 명이 고향으로 보낸 약탈품 무게는 총 2000㎏이 넘었다. 부차에서 최소 4명의 민간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콜로세이도 이날 러시아 울리야놉스크로 약탈품을 발송했다.

부차 주민들은 우체국 폐쇄회로(CC)TV에 찍힌 콜로세이를 식별했다. 목격자들 증언에 따르면 콜로세이는 부차에서 민간인을 포로로 잡아 총살했다. 마치 진짜로 처형할 것처럼 민간인 포로를 심리적으로 고문하는 ‘모의처형’도 즐겼다.

▲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무참히 살해한 콜로세이는 부차에서 퇴각한 다음날인 지난달 2일 벨라루스 마지르시 우체국에서 러시아 울리야놉스크로 약탈품을 발송했다. 부차 주민들은 우체국 폐쇄회로(CC)TV에 찍힌 콜로세이를 식별했다.

▲ 벨라루스 마지르시에서 나고 자란 콜로세이는 무도인으로 활동하다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주했으며, 러시아 국가근위대 소속으로 이번 전쟁에 참전했다.

현지언론은 부차에서 발견된 손 묶인 시신이 콜로세이 짓임을 드러내는 동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벨라루스 마지르시에서 나고 자란 콜로세이가 무도인으로 활동하다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주했으며, 러시아 국가근위대 소속으로 이번 전쟁에 참전했다고 전했다. 과거 내무부 산하였던 국가근위대는 2016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직속으로 소속이 변경됐다.

한편 지난달 28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부차 대학살 용의자 10명을 지명수배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부차 학살에 책임이 있는 러시아 제64 기계화여단 소속 학살자 10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모두 전쟁범죄에 대한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베네딕토바 총장도 “피의자들은 지명수배될 것이며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콜로세이 사령관은 우크라이나 국방부와 검찰이 이 같은 수사 의지를 드러낸 이후 처음으로 특정 범죄 혐의를 규명한 첫 용의자다.

▲ 한편 지난달 28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부차 대학살 용의자 10명을 지명수배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