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Z’ 장난감 출시…“우크라 침공 정당” 주입식 세뇌 교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 침공 지지를 상징하는 ‘Z’ 표식이 새겨진 장난감이 출시됐다고 전했다.

러시아에서 ‘Z’ 장난감으로 어린이에게 우크라이나 침공 정당성을 세뇌하려는 듯한 움직임이 포착됐다. 2일(이하 현지시간) 데일리메일은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 침공 지지를 상징하는 ‘Z’ 표식이 새겨진 장난감이 출시됐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제조사 ‘솔로몬’(Соломон)은 최근 새로운 장난감 세트를 출시했다. 미사일 발사기가 달린 전차, 연료 유조선, 인력 운반선 등 602~817루블(약 1만600원~1만4400원) 사이 모형 플라스틱 장난감에는 Z 표식이 선명했다.

▲ 러시아 제조사 ‘솔로몬’(Соломон)은 최근 새로운 장난감 세트를 출시했다. 미사일 발사기가 달린 전차, 연료 유조선, 인력 운반선 등 602~817루블(약 1만600원~1만4400원) 사이 모형 플라스틱 장난감에는 Z 표식이 선명했다.

▲ 제조사 측은 3세 이상 어린이용으로 출시한 이 제품이 어린이의 공간 능력을 키워줄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제품은 현재 러시아 대형상점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이다.

새로 출시한 장난감 세트는 기존 제품에 Z 표식만 칠해 넣은 것이었다. 하지만 기존 제품보다 오히려 30루블에서 많게는 100루블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것이 특징이었다. 

제조사 측은 3세 이상 어린이용으로 출시한 이 제품이 어린이의 공간 능력을 키워줄 것이라고 전했다. 해당 제품은 현재 러시아 대형상점과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이다.

Z는 우크라이나 침공을 앞두고 국경에 집결한 러시아군 전차와 트럭 등에 그려진 것이 언론에 포착된 것을 계기로 러시아에서는 전쟁 지지의 상징이 됐다. 러시아어로 ‘승리를 위해'(Za pobedy)의 첫 글자를 딴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러시아 전역에서는 간판과 의류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되며 애국주의를 자극하는 상징물로 이용되고 있다. 지난 3월 러시아 체조 선수 이반 쿨리아크는 카타르에서 열린 기계체조 월드컵 경기 시상식에서 유니폼에 Z를 테이프로 붙여 국제체조연맹(FIG) 징계를 받았다.

▲ 러시아는 교육 현장에도 이 Z 표식을 동원, 학교를 정치 세뇌의 장으로 만들었다. 고등학교는 물론 유치원에서까지 ‘특별 애국 수업’을 진행하며 반우크라이나 선전에 열을 올렸다.

러시아는 교육 현장에도 이 Z 표식을 동원, 학교를 정치 세뇌의 장으로 만들었다. 고등학교는 물론 유치원에서까지 ‘특별 애국 수업’을 진행하며 반우크라이나 선전에 열을 올렸다.

애국 수업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실제 국가로 존재한 적 없는 말로로시야(소 아시아)였으며, 자신들은 서방에 맞서 우크라이나의 비나치화를 위해 특별군사작전을 수행 중이라고 학생들을 가르쳤다. 우크라이나 민간인 피해 역시 워싱턴발 가짜 뉴스일 뿐이라고 주입했다. 

러시아는 이런 주입식 세뇌 교육에 저항하는 움직임은 용납하지 않았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 3월 “국가 선전의 거울이 되고 싶지 않다”며 특별 애국 수업을 거부한 교사를 다음 날 해고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