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마이크 대신 총…최전방으로 간 우크라 인기 밴드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밴드 안티틸라가 최전선에서 영국 출신 팝스타 에드 시런과 협업해 싱글을 발표했다

마이크와 기타를 내려놓고 소총을 들고 최전방으로 향한 우크라이나의 인기 록밴드 안티틸라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3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밴드 안티틸라가 최전선에서 영국 출신 팝스타 에드 시런과 함께 협업한 신곡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안티틸라가 지난 2일 발표한 싱글은 지난달 에드 시런이 발표한 ‘2스텝’(2step)을 리메이크한 것으로 러시아와의 전쟁 상황을 묘사해 담아냈다. 앞서 안티틸라 멤버들은 러시아와의 전쟁이 한참 이어지던 지난 3월 당시 음악가로서의 활동을 모두 접고 군에 입대해 최전선으로 향했다.

▲ 우크라이나 밴드 안티틸라의 활동 당시 모습

이 과정에서 에드 시런과의 협업을 통해 전쟁의 참상을 음악에 담아낸 것으로 특히 현장의 모습을 뮤직비디오로도 제작했다. 안티틸라 보컬 타라스 토폴리아(34)는 "나와 수백 만 우크라이나 국민들에게 러시아 침공 첫 날이 어땠는지 가사로 묘사하기로 결심했다"면서 "전쟁 중에 촬영한 영상이 포함돼 위험하지만 드라마틱한 장면이 연출됐다"고 밝혔다.

세 아이의 아버지인 그는 지금은 우크라이나 영토방위대에 입대해 위생병으로 근무하고 있지만 자신의 본업은 잊지 않았다. 토폴리아는 "전쟁터를 ​​탈출하는 젊은 가족을 보여주는 영상을 통해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의 고통스럽고 힘겨운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다"면서 "재능있는 어린이들이 놀이터에서 춤추고 노래를 부르는 가능성 자체가 사라졌다"며 안타까워 했다.

▲ 우크라이나 밴드 안티틸라의 최근 모습

특히 토폴리아는 전쟁 중에는 음악을 계속하는 것이 매우 어렵다고 고개를 떨궜다.

그는 "상황 자체가 매우 끔찍하기 때문에 내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내면의 감정을 끌어 모으는 것 뿐"이라면서도 "우리가 승리할 때 그 모든 감정은 노래와 가사로 퍼져나갈 것이다. 나는 그것을 전세계와 공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