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이달에 웬 눈?…대만 최고봉 11년마다 5월 눈 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5월에 눈 내린 대만 위산. / 위산 기상관측소

북회귀선에 걸쳐 있는 대만에서 가장 높은 산인 위산(玉山) 지역에 눈이 내렸다. 위산의 최고 높이는 해발 3952m에 달하며, 세계에서 4번째로 높은 산이다.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2일 오후 1시 30분부터 위산 기상관측소가 있는 위산 북봉(北峰) 지역에 눈발이 날리기 시작했다. 북봉의 최고 높이는 해발 3858m다.



북봉 지역에는 오후 2시까지 약 30분간 눈이 내렸고, 적설량은 5㎜로 기록됐다. 그 뒤 눈발은 비로 바뀌었다.

5월에 이 지역에 눈이 내린 것은 극히 드문 일이다. 공교롭게도 2000년, 2011년 11년 간격으로 5월에 눈이 내렸다. 

위산은 지난 4월 초에 20㎜의 눈이 내리기도 했고 같은 달 하순에는 우박이 떨어져 대만 현지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아울러, 등산애호가의 사랑을 듬뿍 받는 위산은 산세가 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평소 훈련이 잘된 등산객들에게도 주의가 요구되는 곳이다.

▲ 밝은 주황색 우의 속으로 시신을 등에 진 소방대원 일행이 하산하는 모습. / 난터우소방국 제공

최근 이 지역은 궂은 날씨에 온도도 급격히 떨어지면서 등산객 2명이 등산 중 사망했고, 조난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위산국립공원 생태보전 자원봉사단원 4명이 하산 중 황모 씨가 미끄러져 수직에 가까운 비탈 아래로 떨어져 중상을 입은 뒤 바로 사망했다. 3일 대만 자유시보는 이날 새벽 황 씨의 시신을 등에 지고 하산하는 소방대원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류정엽 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