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투입 되자마자 박살난 러 최첨단 탱크…자존심도 산산조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현지 기자가 파괴된 T-90M 전차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드리 차플린체고 트위터

러시아군이 자랑하는 최첨단 탱크가 전장에 투입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산산조각난 모습이 공개됐다.

미국 뉴욕포스트, 군사전문매체 디펜스블로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 기자인 안드리 차플리엔코는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동부 하르키우 인근에서 포탑이 무너져 내리는 등 크게 파손된 러시아군의 전차와 장갑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전차는 T-90M 모델로, 기존에 실전 배치돼 오던 T-90A모델을 개량한 최신형 탱크다. 125mm의 주포를 장착했고, 외부 공격을 받으면 미리 터지면서 공격 미사일의 관통력을 약화하는 반응 장갑(裝甲)을 장착하고 있다.

T-90M 모델은 포탄의 정확도와 발사속도가 매우 높은 최신형 사격 통제 시스템도 갖췄으며, 러시아는 해당 무기가 러시아 군수산업의 저력을 과시하기에 충분할 위력을 갖췄다고 자랑해왔다. 지난달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도심에서 열린 전승절 퍼레이드 리허설에도 등장한 바 있다.

▲ 투입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파괴된 러시아 최첨단 주력 탱크 T-90M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검게 그을려 완전히 파손된 T-90M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해당 탱크는 우크라이나군이 발사한 재블린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위터를 통해 해당 사진을 공개한 현지 언론인은 “러시아는 이 탱크가 우크라이나 하리키우 주에 배치된다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는데, 며칠 만에 이렇게 추적∙파괴될 줄 누가 상상했겠느냐”고 적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도 5일 T-90M 탱크가 파괴되는 모습을 확인하는 드론 촬영 영상을 공개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히루키우 지역의 드론 정찰 중 적의 중(重)무기가 모여 있는 것을 발견하고 특수전사령부 소속 저항군이 포병 여단과 공조해 타격했다”면서 이 가운데 T-90M 탱크가 있었다고 밝혔다.

▲ 지난 4월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도심에서 열린 전승절 퍼레이드 리허설

▲ 지난 4월 28일 러시아 모스크바 도심에서 전승절 퍼레이드 리허설을 하고 있는 러시아 주력 T-90M 탱크 TASS 연합뉴스

T-90M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지 한달 여 후인 4월 25일부터 우크라이나전에 활용됐는데, 실전에서 파괴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러시아군이 기존에 투입해 온 구형 T-72, T-80 탱크는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받으면 포탑 내에 비축된 탄약들이 2차 폭발하면서 포탑이 본체에서 튀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왔다. 이 모습 때문에 해당 탱크들이 마치 용수철이 달린 상자 속 장난감(jack-in-the-box) 같다는 조롱을 듣기도 했다.

군사 전문가들은 이번에 공개된 영상과 사진들이 러시아의 최첨단 주력 탱크마저도 대전차 공격에 대한 방어가 쉽지 않음을 입증한다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