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토] 역대 최대 ‘화이트 다이아몬드’ 공개…예상가 최소 약 400억 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재까지 경매에 나온 화이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228.31캐럿의 다이아몬드 ‘더 록’. 로이터 연합뉴스

경매 사상 최대 크기의 화이트 다이아몬드가 경매에 나온다.

‘더 록’(The Rock)이라고 명명된 이 다이아몬드는 약 228.31캐럿으로, 골프공보다 큰 크기다. 지금까지 경매에 나온 화이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크기를 자랑한다.

다음 주 스위스 제네바의 크리스티 경매에 나오는 '더 락'의 예상 낙찰가는 3000만 달러(한화 약 381억 1500만 원) 이상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경매사인 크리스티의 보석 부서 책임자는 AFP와 한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경매에 나온 것 중 가장 큰 화이트 다이아몬드”라면서 “특히 배 모양의 디자인이 매우 아름답고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 현재까지 경매에 나온 화이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228.31캐럿의 다이아몬드 ‘더 록’. 로이터 연합뉴스

전문가들은 ‘더 록’과 마찬가지로 크기가 크고 좋은 품질의 다이아몬드는 극소수라고 입을 모은다. 비슷한 화이트 다이아몬드는 2017년 제네바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팔린 163.41캐럿의 보석으로, 당시 3370만 달러에 낙찰됐다.

전문가 사이에서도 매우 희귀한 보석으로 꼽히는 ‘더 락’은 2000년대 초반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광산에서 채굴됐다. 제네바에서 경매를 앞두고 두바이, 타이페이, 뉴욕 등지에서 공개됐었다.

현재 해당 다이아몬드는 북미 지역에 거주하는 익명의 소유가의 것으로 알려졌다.

▲ 이번 경매에서는 둥근 정사각형 형태의 옐로우 다이아몬드(왼쪽)도 경매에 나온다. 해당 다이아몬드는 205.07캐럿으로, 예상 낙찰가는 한화로 약 128억 7000만 원 수준이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번 경매에서는 둥근 정사각형 형태의 옐로우 다이아몬드도 경매에 나온다. 해당 다이아몬드는 205.07캐럿으로, 예상 낙찰가는 한화로 약 128억 7000만 원 수준이다.



이번 다이아몬드 경매 낙찰금의 일부는 국제적십자 산하 기구인 국제적십자위원회(ICRC)로 전달된다. ICRC 대변인은 로이터와 한 인터뷰에서 “다이아몬드 판매 수익금의 일부는 분쟁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깨끗한 물을 제공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다이아몬드 가격은 주요 생산국인 러시아에 대한 서방국가의 제재와 팬데믹 이후 소비심리 회복 등의 영향으로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