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이게 당신이 죽인 내 아들의 피”…러시아 포로는 흐느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 포로(눈을 가린 남성) 앞에 아들의 피가 묻은 손을 들이밀며 “이게 당신이 죽인 내 아들의 피다. 이것이 당신이 우리 가족에게 벌인 짓”이라고 말한 남성(흰색 동그라미). 그는 동물을 대피시키던 중 러시아군 폭격으로 아들을 잃은 우크라이나인이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집을 잃고 두려움에 떨어야 했던 것은 사람만이 아니었다. 우크라이나 동물원에는 수많은 동물이 겁에 질려 있었고, 비탈리 셀레베니 일가족은 동물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나선 선량한 시민 중 하나였다.

셀레베니와 그의 아내, 그리고 15살 아들 데니스가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동물 대피를 돕던 중, 일가족 근처로 러시아군이 발사한 포탄이 떨어졌다. 아버지와 어머니는 간신히 몸을 피했지만, 아들은 그렇지 못했다.

데니스의 왼쪽 다리는 산산조각 났고, 벌어진 상처에서는 피가 왈칵왈칵 쏟아졌다. 셀레베니 부부는 곧장 아들을 병원으로 옮겼지만, 병원에 도착한 지 불과 30분 만에 데니스에게는 사망 선고가 내려졌다.

▲ 러시아군 포로(눈을 가린 남성) 앞에 아들의 피가 묻은 손을 들이밀며 “이게 당신이 죽인 내 아들의 피다. 이것이 당신이 우리 가족에게 벌인 짓”이라고 말한 남성(흰색 동그라미). 그는 동물을 대피시키던 중 러시아군 폭격으로 아들을 잃은 우크라이나인이다.

불과 30분 전만 해도 눈앞에서 함께 동물을 돌보던 어린 아들이 숨졌다는 걸 알게 됐을 때, 아버지인 셀레베니의 손에는 아들을 옮길 때 묻었던 붉은 피가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아들의 사망소식을 실감하지 못한 채 비틀거리며 병원을 나서던 셀레베니는 우연히 공격 중 포로로 잡힌 러시아 군인과 마주쳤다. 슬픔에 잠긴 그는 주저하지 않고 러시아군 포로에게 다가갔다.

그리고 러시아군 포로 눈앞에 아들의 피가 묻은 손을 들이밀며 “이게 당신이 죽인 내 아들의 피다. 이것이 당신이 우리 가족에게 벌인 짓”이라고 말했다. 눈을 가리고 있던 테이프가 풀어지고, 러시아군 포로는 셀레베니의 ‘붉은 손’을 마주했다. 이내 그는 고개를 무릎 사이에 묻은 채 흐느꼈다.

▲ 동물들을 대피시키던 중 러시아군의 폭격에 쓰러진 15세 아들(누워있는 사람)과 응급실을 찾은 어머니(붉은 동그라미)

▲ 부부(사진)는 러시아군의 폭격에 쓰러진 15살 아들이 병원에 도착한 지 30분 만에 사망선고를 받자 울음을 터뜨렸다

어린 데니스가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동물원 직원들도 분노와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는 포로로 잡힌 러시아 군인들을 향해 비명과 고함을 지르기도 했다. 해당 폭격으로 동물원 관계자 2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 측은 페이스북에 “숨진 데니스는 언제나 우리 마음속에 남아있을 영웅”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인 우크린폼은 “러시아군이 지난 몇 주 동안 폭격을 퍼부어 동물원들이 거의 파괴됐다. 현재까지 백호와 표범, 재규어 등 약 100마리의 동물이 죽었다”면서 “전쟁 초기에는 또 다른 동물원 직원 3명이 (러시아 공격 속에서도) 동물에게 먹이를 주러 왔다가 폭격을 맞아 사망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