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쇼핑하듯, 장기이식 중국行 막아야”...EU서 中 장기적출 공식 비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쇼핑하듯, 장기이식 중국行 막아야”...EU서 中 장기적출 공식 비판 / 자료사진=바이두

유럽연합(EU) 의회가 중국을 겨냥해 강제 장기적출과 매매 의혹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EU 의회는 지난 5일 벨기에에서 열린 인권위원회 회의에서 중국의 강제 장기적출 의혹을 강하게 비판하고 EU 회원국이 중국 시진핑 정권의 불법 장기적출 범죄를 공동으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지금껏 시진핑 정권은 이식용 장기를 얻기 위해 양심수나 파룬궁 회원, 위구르족 등을 살해해 비자발적 장기 적출을 자행해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미국 매체 자유아시아방송은 지난 5일 EU 의원총회 발기인으로 나선 마리아 아레나 벨기에 의원은 “유럽 의료기관들은 모르는 사이에 중국 공산당의 강제 장기적출 등의 살인 범죄에 연루될 수 있으며, 중국으로의 장기이식 관광을 금지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8일 보도했다.

아레나 의원은 이날 의회에 “파룬궁 회원과 위구르족, 티베트인, 기독교나 무슬림 신도들을 대상으로 자행되는 것으로 알려진 불법적인 장기적출 범죄에 대해 EU국은 가장 강력하고 엄중한 수단으로 규탄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 장기이식 / 자료사진=바이두

매년 전 세계에서 심각한 질병을 앓고 있는 수천 명이 중국으로 원정 장기이식 관광을 떠나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단 2주 사이에 주요 장기이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 장기기증에 매우 악랄한 면모가 숨어 있을 것이라는 비판인 것.

특히 중국의 장기이식 사업을 겨냥해 ‘장기 수확’이라고 지칭, 중국 내 장기적출이 우발적 범죄가 아니라 지방 정부와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지는 거대한 사업일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따라 이날 EU 회원국은 중국 정권의 장기 적출 살해를 규탄하는 ‘중국 장기적출’ 반대 결의안을 참석자 전원 합의를 통해 전격 통과시켰다. 

EU 인권위원회 소속 피터 반달렌 의원은 “중국의 장기이식 수술 건수는 자발적인 장기기증 건수를 크게 넘어선다”면서 “터무니없는 중국 정권의 인권 침해 범죄에 EU국 회원들이 더 이상 눈 감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라파엘 글뤼크스만 EU 의회 의원은 “파룬궁 회원과 위구르족의 장기들은 불법으로 적출된 뒤 주로 미국과 중동, 유럽 등으로 팔려나가고 있다”면서 “부유한 국가들의 의료기관과 국민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중국 정권의 잔혹한 살해 범죄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하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EU국 회원들은 결의안을 통해 ‘중국으로 장기이식 관광을 가는 것을 방지해야 한다’는데 한목소리를 냈다. 



또, EU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중국 정권의 살인 범죄에 연루될 수 있다는 점에서, 중국 원정 장기이식을 금지하고 범죄와 연루된 중국 의료기기 및 제약 회사와의 거래를 금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이 같은 비판에 대해 중국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긋는 분위기다.

EU 주재 중국대사관 대변인은 “파룬궁 회원들에 대한 강제 장기적출 보도는 일부 반중 세력이 중국을 비난하기 위해 조작한 사건”이라면서 “사이비 종교 집단이 본질을 호도하고, 새빨간 거짓말로 국제사회를 속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EU가 아무런 근거도 없는 사실무근 주장에 기반한 거짓된 메시지를 대변하는 것은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행동을 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