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푸틀러, 힌트 얻었지?” 우크라 수도에 푸틴 ‘극단 선택’ 조형물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푸틀러, 힌트 얻었지?” 우크라 수도에 푸틴 ‘극단 선택’ 조형물 등장 /우크라이나 전략통신정보보안센터 페이스북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중심가에 7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극단 선택’을 시도하는 모습을 담은 조형물이 등장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인 예술가 드미트로 이우는 이날 키이우 흐레샤티크 거리에 자신이 만든 푸틴 대통령의 조형물을 설치해 사람들 앞에 공개했다. 흐레샤티크 거리는 레닌 동상이 세워져 있던 곳이기도 하다.

▲ 우크라이나인 예술가 드미트로 이우는 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흐레샤티크 거리에 자신이 만든 푸틴 대통령의 조형물을 설치해 사람들 앞에 공개했다. / AFP 연합뉴스

‘자스트렐리스’(Zaстрелись·권총 자살하라)라는 직설적인 제목의 조형물은 이름처럼 푸틴 대통령이 입에 권총을 넣고 있는 모습을 나타내고 있다.



작가는 권총 형상의 조형물 위쪽 명판에도 ‘역사는 전범에게 두 가지 길만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법원 아니면 …(극단 선택)’이라는 글귀를 적어 놨다.

또 그 밑에는 “푸틀러, 힌트를 얻었느냐?”는 질문을 남겨놓기도 했다. 푸틀러는 푸틴 대통령과 나치독일 지도자인 아돌프 히틀러를 합친 신조어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중심가에 7일(현지시간) 설치된 푸틴 대통령 조형물 앞에서 일부 시민이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즉 작가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명령한 푸틴 대통령에게 극단 선택을 직간접적으로 권유하는 것이다. 그의 작품은 우크라이나 외에도 전 세계에서 전시되고 있다. 미 뉴욕 아고라 갤러리 웹사이트에 따르면, 작가의 작품은 정치와 신앙, 중요한 세계 경험을 반영하는 것이 특징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