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우크라 전투기, 러 흑해 요충지 폭격 성공…현장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7일 흑해 요충지인 즈미니섬(뱀섬)의 러시아 군사시설을 폭격하는 우크라이나 공군 전투기 2대(붉은 동그라미)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공군이 흑해의 해상 요충지인 즈미니섬(뱀섬) 인근에서 러시아 시설을 공격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영상은 우크라이나 전투기 2대가 즈미니섬을 폭격하는 순간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영상 속 전투기는 우크라이나군 소속 Su-27로 확인됐다.

전투기 2대는 섬 상공을 낮게 비행하다 포탄을 투하했고, 섬 두 곳에서 시간 차를 두고 큰 폭발이 발생했다.

▲ 우크라이나 공군이 운용하는 SU-27 / 사진=미 공군

▲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7일 흑해 요충지인 즈미니섬(뱀섬)의 러시아 군사시설을 공격한 우크라이나 공군 전투기로 폭발이 발생한 모습

이 장면은 우크라이나군이 사용하는 터키제 바이락타르 TB2 드론이 촬영한 것이다. 우크라이나군은 TB2 드론으로 러시아군 상공에 침투하고 정찰대를 공격해 왔다. 러시아 방공시스템은 이 드론을 포착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 수비군은 우크라이나 해안선을 향해 주로 북쪽과 서쪽에 집중할 가능성이 컸기 때문에, 우크라이나군은 전략적으로 남쪽에서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 공군의 이번 폭격으로 섬의 주요 단지와 부두 위 건물 등이 파손된 것으로 추정된다. 초기 공격 이후 최소 2차례의 2차 폭발이 발생했으며, 탄약이나 연료를 저장하던 공간이 폭격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 우크라이나군이 즈미니섬 인근에서 러시아군 세르나급 상륙정 1척을 타격하는 모습

한편, 이번 공격은 우크라이나가 TB2 드론을 이용해 러시아군 세르나급 상륙정 1척을 타격한 직후 이뤄졌다.

세르나급 상륙정은 길이 25.6m 폭 5.8m의 소형 함정이다. 군사장비나 부대원을 상륙시키는 용도로 쓰인다. 우크라이나군은 지난달 흑해함대 기함 모스크바함을 격침한 이후 흑해 인근에서 러시아군 함정을 향한 공격을 이어갔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타격 사실을 공개하면서 “5월 9일(러시아 전승절)이면 열리던 러시아군의 흑해함대 군사 행진이 올해는 즈미니섬 바다 밑바닥에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 지난 7일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자주포로 러시아군에 포격을 가하고 있다 /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가 9일 전승절을 맞아 전면전을 선포할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우크라이나의 거센 반격이 러시아의 발목을 붙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우크라이나군이 육상에서도 러시아군에 대한 반격에 나서면서 제2도시 하르키우의 안전이 곧 확보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미국의 싱크탱크 전쟁연구소는 “조만간 우크라이나군이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대포 사정권 바깥까지 밀어낼 것”이라며 “이에 따라 도시는 숨통이 트이고 우크라이나군은 더 광범위하고 성공적인 반격에 필요한 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군 최정예 부대가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심각한 소실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영국 국방부는 7일 공개한 정보분석 보고서에서 “전쟁 후 러시아군이 군의 손실을 복구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할 것”이라며 “국제 제재 탓에 첨단 장비를 교체하기는 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