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31세 연하 ‘푸틴의 연인’ 임신설…70세 푸틴 반응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재 ‘푸틴의 연인’으로 알려진 리듬체조 선수 출신 알리나 카바예바(38, 오른쪽) 사진=크렘린궁

블라디미르 푸틴(70) 러시아 대통령의 연인으로 알려진 알리나 카바예바(39)가 아이를 임신했다고 영국 일간지 미러 등 해외 언론이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의 정치 전문가 발레리 솔로비예프의 주장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푸틴의 자녀 두 명을 낳은 31세 연하 연인 카바예바가 또다시 임신을 했고, 9일 전승절 행사를 준비하던 푸틴은 연인의 임신 소식에 우울하고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솔로비예프는 러시아의 비공개 텔레그램 채널에서 이 같은 주장을 최초로 접했다고 말했다. 

솔로비예프에 따르면 해당 게시물에는 ‘푸틴의 이 같은(우울하고 냉담한) 태도는 이해할 만 하다. 푸틴은 카바예바가 분명 ‘특별한 시기’에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 현재 ‘푸틴의 연인’으로 알려진 리듬체조 선수 출신 알리나 카바예바(38, 오른쪽) 사진=크렘린궁

솔로비예프는 “푸틴은 카바예바가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된 후 화를 냈다”라며 “목격자들은 푸틴 대통령이 우울하고 다소 냉담해 보였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푸틴의 연인으로 알려진 카바예바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리듬체조 선수 출신이다. 우즈베키스탄에서 태어난 그녀는 타타르인 아버지와 러시아인 어머니를 뒀다. 2000년 시드니올림픽에 출전하여 동메달, 2004년 그리스 아테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카바예바와 푸틴 대통령의 염문설이 처음 불거진 것은 2008년이다. 당시 한 매체는 푸틴 대통령이 이혼한 뒤, 카바예바와 결혼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크렘린궁은 부인했고, 매체는 폐간됐다.

카바예바와 푸틴 사이에는 4명의 자녀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확인된 바는 없다. 푸틴이 공식적으로 인정하는 자녀는 이혼한 전 부인 류드밀라 푸티나 사이에서 얻은 두 딸 마리아 보론초바(36), 카테리나 티코노바(35) 둘 뿐이다.

▲ 지난 4월 모스크바의 한 리듬체조 경기 리허설장에 모습을 드러낸 푸틴의 연인 카바예바(오른쪽)

푸틴이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는 동안, 푸틴은 자신의 가족을 스위스의 비밀장소에 대피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지난 3월 미국 매체 페이지식스는 푸틴의 소식통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의 현재 연인인 카바예바 및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진 네 명의 아이들은 스위스의 한 별장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카바예바는 모스크바에서 열린 주니어 리듬체조 경기 리허설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카바예바는 주니어 리듬체조 선수들, 관계자들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기도 했는데, 당시 임신 관련설은 언급되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