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서 가장 큰 나무는? 숨어있던 76.8m의 ‘키다리’ 수목 무더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가장 높이 자란 나무는 대체 몇 미터일까. 최근 중국 과학원 미생물연구소와 베이징대학은 중국 시짱자치구 린즈지구 모퉈현(墨脱县)에서 무려 높이 76.8m의 중국에서 가장 높이 자란 일명 히말라야 소나무로 불리는 부탄 소나무를 발견했다.

이 일대는 히말라야산 남쪽 날개 부분과 인접한 곳으로 평균 해발고도가 1천 200m에 달하는 곳으로, 중국 최고 높이의 부탄 소나무를 포함해 70m 이상 자란 총 11그루의 같은 종의 소나무들이 발견됐다. 

이번 사업은 모퉈현 임업초원국의 위탁을 받은 연구팀에 의해 진행됐으며, 약 10일간의 현지 답사를 통해 최소 70.2m, 최고 높이 76.8m의 부탄 소나무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지난달 현지에서 고해상도 3차원 스캔 기술과 드론을 이용해 이 나무의 3차원 시각 데이터를 수집하고, 연구팀을 현지에 파견해 대략적인 높이를 잰 결과 높이 76.8m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연구팀은 이번에 발견된 중국 최고 높이의 부탄 소나무에게 하늘에 닿는 나무라는 의미로 ‘신의 나무’라는 별칭으로 부르며 모퉈현 당국에 이 나무의 정확한 높이와 수령 등의 측량을 의뢰한 상태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부탄 소나무는 동히말라야 지역에서 주로 발견되는 수목으로, 해발고도 1400~2500m 이상의 아열대성 기후의 우림 지역에서 발견된다. 다만 연구팀은 향후 이 나무가 비바람에 의해 꺾일 위험 등을 고려해 보호 수목으로 지정해 정확한 데이터 수집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모퉈현 임업초원국 거상바주 국장은 “정확한 측량과 데이터 수집을 위해 중국 최고 높이의 나무가 서식할 수 있었던 환경 조건에 대해 과학적인 분석을 진행 중”이라면서 “이 지역의 원시림이 가진 생물 다양성 보호와 산림 생태계 보호를 위해 장기적인 연구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금껏 중국에서 가장 높은 나무로 알려졌던 수목은 윈난성 여공산 일대에서 발견됐던 높이 72m의 삼나무였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