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치즈 받으며 폭발물 찾은 우크라 견공, 국가 훈장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니멀 픽!] 치즈 받으며 폭발물 찾은 우크라 견공, 국가 훈장 받았다

우크라이나에서 폭발물 수백 개를 찾아 인명 피해를 막은 개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으로부터 국가 훈장을 받았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지난 8일 군견 파트론과 주인 미하일로 일리예우 소령에게 각각 공로훈장을 수여했다.

▲ 두 살 된 파트론은 몸길이 약 35㎝의 잭 러셀 테리어다. 수도 키이우로 향하는 길목인 체르니히우에서 활동하는 파트론은 러시아군이 곳곳에 남기고 간 지뢰와 부비트랩 등 폭발물 200여 개를 찾아냈다. / AP 연합뉴스

두 살 된 파트론은 몸길이 약 35㎝의 잭 러셀 테리어다. 수도 키이우로 향하는 길목인 체르니히우에서 활동하는 파트론은 러시아군이 곳곳에 남기고 간 지뢰와 부비트랩 등 폭발물 200여 개를 찾아냈다.

▲ 기자회견장에서 졸고 있는 파트론의 모습. / 래딧닷컴

우크라이나어로 ‘탄약통’이라는 의미를 갖는 파트론이 꼬리를 흔들며 폭발물을 찾는 모습은 지난 3월부터 텔레그램 등 소셜네트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세계로 퍼졌다. 최근엔 한 기자회견에 나와 책상에 턱을 걸친 채 조는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우크라이나 군견 파트론의 모습. / 우크라이나 국가비상서비스

파트론은 생후 6개월부터 폭발물 탐지 훈련을 받았다. 우크라이나군 폭발물 제거팀은 파트론이 폭발물을 찾아낼 때마다 배를 어루만지고 상으로 치즈를 주고 있다고 우크라이나 국가방재당국은 밝혔다.

개는 냄새를 분간하는 뇌 영역이 인간보다 40배 이상 크며, 그중에서도 잭 러셀 테리어는 후각이 뛰어난 데다 상황 판단력이 좋아 폭발물 탐지 임무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다. 개는 제2차 세계대전 때부터 폭발물 탐지 임무에 투입됐다. 현재는 세계 곳곳에서 약 750마리의 폭발물 탐지견이 활약하고 있다.

▲ 파트론에 대한 훈장 수여식은 8일 수도 키이우를 깜짝 방문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젤렌스키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 중 열렸다. / AP 연합뉴스

▲ 파트론은 상을 받는 동안에도 꼬리를 흔들며 큰 소리로 짖어 참석자들을 다시 웃게 했다. / 로이터 연합뉴스

파트론에 대한 훈장 수여식은 이날 수도 키이우를 깜짝 방문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젤렌스키 대통령의 공동 기자회견 중 열렸다. 기자회견 중 파트론이 힘차게 짖고 꼬리를 흔들며 들어서자 참석자들은 웃음을 참지 못했다. 트뤼도 총리도 주머니를 뒤지며 개에게 줄 것을 찾으려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 땅에서 많은 지뢰를 제거한 우크라이나 영웅들에게 상을 주려한다. 파트론은 작지만 아주 유명한 공병(工兵)으로 영웅들과 함께 지뢰를 제거하는 것뿐 아니라 지뢰 위험 지역에서 아이들에게 안전 수칙을 가르쳐준다”며 훈장을 수여했다. 파트론은 상을 받는 동안에도 꼬리를 흔들며 큰 소리로 짖어 참석자들을 다시 웃게 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폭발물 제거병 600여 명이 활동하면서 미사일 2000여 개를 포함해 5만 4000여 개의 지뢰와 불발탄 등 폭발물을 발견해 해체했다고 보도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