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49도 지옥 폭염’에 다리 붕괴…파키스탄 재앙 현장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파키스탄 현지시간으로 7일 북부 길기트 지역의 한 다리가 불어난 강물에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파키스탄에서 위협적인 홍수로 다리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다리가 붕괴해 떠내려갈 정도의 홍수가 발생한 원인으로 폭염을 지목했다.

파미르타임스 등 현지 언론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파키스탄 북부 길기트 지역에서 강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강물에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리는 홍수로 넘쳐흐르는 강물을 이기지 못하더니, 급기야 한 가운데 난간부터 차례로 무너져 내렸다. 다리 절반 정도가 붕괴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고작 10초에 불과했고, 무너진 다리는 순식간에 거센 물살에 휩쓸려 떠내려갔다.

다리를 무너뜨릴 정도의 홍수가 발생한 이유는 다름 아닌 폭염이다.

파키스탄은 지난 4월 기록적인 폭염으로 기온이 급격하게 상승했다. 파키스탄 기상청(PMD)에 따르면 남동부 신드주(州)의 제코바바드와 시비는 지난달 30일 최고기온이 49도까지 올랐다.

발루치스탄 투르밧 지역 역시 “지옥에 사는 것 같다”는 주민의 토로가 있었을 만큼 고온을 기록했다. 이곳은 지난해 5월 최고 기온이 54도에 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더운 곳으로 기록된 곳인데, 현지 주민들은 올해가 훨씬 더 덥다고 호소하고 있다.

고온 현상이 이어지자 파키스탄 북부에 있는 빙하가 녹으면서 빙하호가 붕괴했고, 대량의 물이 강으로 흘러들어 다리를 무너뜨릴 정도의 홍수가 발생했다.

▲ 파키스탄의 폭염으로 얼음이 녹아내리고, 빙하호가 넘쳐 흘러 발생한 홍수로 무너진 다리

대부분의 빙하호는 대체로 5월에 형성됐다가 다시 얼기를 반복하는데, 폭염을 기록한 지역에서는 한 달 일찍 빙하호가 형성됐다. 파키스탄 기후변화부 장관은 “지난 20일 동안 빙하호가 40% 증가했다. 폭염으로 인해 국가 전체의 홍수 취약성이 높아졌다”고 경고했다.

현지 보고서에 따르면, 파키스탄 북부의 빙하가 빠르게 녹으면서 북부지역에 생긴 빙하호(빙하의 작용에 의해 형성된 호수 또는 연못) 수만 3000개가 넘는다.

로이터 통신은 “빙하호 가운데 33곳은 홍수의 위험이 높은 상황”이라면서 “남아시아 지역의 무더위가 더욱 거세지면서 앞으로 며칠간 기온이 불가피하게 50도를 웃돌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미국 데이턴대학의 빙하학자인 우메시 하리타샤는 워싱턴포스트와 한 인터뷰에서 “빙하호가 너무 이른 봄부터 형성됐다”면서 “고온으로 급속히 녹은 눈이 호수를 만드는데 기여했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는 또 다시 빠르게 눈을 녹이는 원인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스코틀랜드의 기상학자인 스콧 던컨은 “파키스탄에서 장기간 지속되는 더위는 빙하호의 폭발적은 홍수를 촉발해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했다”고 분석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