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이웃사촌’ 물에 빠지자 코끼리는 “뿌우!” 울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애니멀 픽!] ‘이웃사촌’ 물에 빠지자 코끼리는 “뿌우!” 울었다

코끼리가 물에 빠진 ‘이웃사촌’을 보더니 울부짖으며 도움을 청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과테말라 매체 CRN 노티시아스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수도 과테말라시티 라아우로라 동물원에서 영양 한 마리가 연못에 빠지는 사고를 당했다. 그러자 같은 울타리 안에서 사는 60살 된 암컷 코끼리 트롬피타가 주위를 맴돌며 사육사를 부르듯 크게 울부짖었다.

이같은 모습은 당시 한 방문객의 카메라에 고스란히 담겼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오늘 매우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 코끼리는 영양이 물에 빠진 사실을 사육사에게 알리고자 필사적으로 울부짖었다”고 적으며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 코끼리 트롬피타는 연못에 빠진 영양을 구하기 위해 울부짖거나 자신의 코를 내밀어 구하려 했다. / 마리아 이사벨 디아스 루이스 데 야레나 페이스북

실제로 트롬피타는 연못에 빠진 영양을 돕고 싶었던 모양이다. 영상에서 트롬피타는 연못에서 허우적대는 영양을 직접 구하고자 코를 내밀었기 때문이다.

이후 영양은 사육사가 뛰어오면서 구조될 수 있었다. 그러나 영양은 물에 빠져 매우 놀랐는지 코끼리나 사육사에게 고맙다는 제스처도 취하지 못한 채 자신의 무리를 향해 달려갔다. 그러자 옆에 있던 트롬피타도 영양이 괜찮은지 확인하듯 뒤를 따랐다.

▲ 코끼리 트롬피타는 지역 서커스단에서 구조된 뒤 야생으로 돌아갈 수 없어 동물원에서 14년째 지내고 있다. / 마리아 이사벨 디아스 루이스 데 야레나 페이스북

트롬피타는 지역 서커스단에서 구조된 뒤 야생으로 돌아갈 수 없어 동물원에서 14년째 지내고 있다. 동물원 수의사 알레한드로 스트리에딩게르는 “트롬피타가 영양들과 거주 공간을 공유하면서 호감을 가진 것 같다”며 구조를 도운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코끼리는 매우 사교적이고 감정적인 동물로, 자신의 무리 외에도 다른 동물을 돕는 사례가 종종 보고되고 있다. 2003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는 코끼리가 울타리에 갇혀 있는 영양을 보고 빗장을 풀어 탈출하도록 도왔다. 동물은 대개 다른 종에 대해서는 배타적이기 마련인데 코끼리가 영양에게 감정이입이 돼 울타리 빗장을 열어준 것이다. 영국의 코끼리 행동 연구자인 이언 더글러스-해밀턴 박사는 “코끼리는 무리에서 아프거나 다친 동료를 돕는데 그런 모습은 코끼리도 동정심을 느낀다는 대표적인 증거”라고 설명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