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구관이 명관?’...‘철의 여인’ 홍콩 캐리 람, 퇴임 앞두고 지지율 오히려 상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홍콩 반환 후 첫 경찰 출신의 수장이 된 존 리(64) 전 정무부총리가 행정장관에 당선되자 현 지도자 캐리람 장관에 대한 지지율이 반등하는 이례적인 상황이 발생했다. 

홍콩중문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는 지난 4월 21~29일 성인 70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절반(46.8%) 수준이 캐리람 행정부의 정책에 불만족한다고 답변했으나, 지난해 대비 불만족한다고 답변한 이들의 비중이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11일 이 같이 공개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를 강경 진압한 공로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으로부터 낙점을 받은 존 리에 대한 반사 작용으로 캐리 람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한 것. 

지금껏 홍콩의 대표적인 범친중파인 캐리람 장관에 대한 주민들의 저조한 지지율은 그가 지난 2017년 제5대 행정장관에 취임했을 당시부터 풀지 못한 숙제로 지목돼 왔다. 

실제로 지난 2017년 장관 취임 당시부터 그에 대한 홍콩의 평가는 ‘효율적이고 실용적인 행정가’인 것은 분명하지만 홍콩 사회의 민심을 대표하지 못해 낮은 지지율을 얻은 인물이라는 비판적 평가가 상당했다. 

특히 당선 당시에도 그에 대한 지지율은 단 32.1%에 그쳤는데, 캐리람 장관과 라이벌 관계에 있었던 존 창 전 재무사장에 대한 지지율이 52.8%를 기록해왔다는 것과 비교해도 매우 낮은 지지였다. 

▲ 경찰 출신인 존 리 차기 홍콩 행정장관

더욱이 캐리람 행정부에 ‘불만족한다’는 목소리를 내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58.3%를 기록, 홍콩 역사상 지도부에 대한 역대급 불만족 사례로 기록될 정도였다.

하지만, 지난 8일 전 홍콩 보안국장 출신의 존 리가 차리 행정장관으로 확정되자, 캐리 람에 대한 불만족의 목소리가 감소하는 이례적인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홍콩중문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가 최근 진행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13.5%가 캐리람 행정부의 정책에 ‘만족한다’고 답변했으며, 응답자의 38.5%는 ‘보통이다’고 답했다. 반면 46.8%는 여전히 ‘불만족한다’고 했다. 

이는 지난해 4월 진행했던 조사에서 응답자의 무려 58.3%가 ‘불만족한다’고 답변했던 것과 비교해 무려 10% 이상 비판적인 목소리가 감소한 수치다. 당시 조사에서 캐리람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변한 이들의 비율은 약 14%, 보통이라고 답변한 이들은 약 26.5%였다. 

또, 캐리람의 정책 수행 능력에 대한 점수도 지난해 대비 후한 평가가 이어졌다. 조사 결과, 캐리람의 정책 수행 능력은 33.6점으로, 지난해 4월 28.4점, 지난 1월 33.3점 대비 꾸준하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정부에 대한 신뢰도를 묻는 질문에서도 응답자의 45.2%가 ‘보통이다’라고 답변했으며, 30.8%가 ‘불신한다’, 19.7%가 신뢰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이는 지난 2월 있었던 조사 당시 불신한다는 답변자의 비중이 37.4%로 가장 많았고, 보통이다(36.8%), 신뢰한다(22%)와 비교해 ‘불신’의 목소리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977년 경찰에 입문한 리 당선자는 2017년 보안 장관에 입명된 뒤, 2019년 반중 시위대를 최루탄과 고무탄으로 강경 진압하며 부상한 인물이다. 국가보안법 시행 후 민주 진영 활동가 대부분이 투옥됐고 다른 이들은 해외로 도피하거나 침묵을 강요았는데, 리 당선자는 당시 국가보안법 강행 때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점에서 중국의 낙점을 받아 이번 선거에 단독 출마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