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달나라 가는 탱크 포탑” 조롱…러軍 굴욕 영상 잇따라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에서 미사일 공격을 받고 파괴된 러시아 탱크 T-70의 포탑이 날아가는 모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두 달 넘게 이어지는 가운데, 일명 ‘깜짝 상자’를 단 러시아 탱크에 대한 네티즌들의 조롱이 쏟아졌다.

러시아군은 이번 침공에 구형 T-72, T-80 탱크를 투입해 왔다. 해당 탱크들은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받으면 회전 포탑 내 비축된 탄약들이 2차 폭발하면서 포탑이 본체에서 튀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왔다.

러시아 외부에서는 이 모습 때문에 해당 탱크들이 마치 용수철이 달린 상자 속 장난감(jack-in-the-box), 일명 ‘깜짝 상자’ 같다는 조롱이 쏟아졌다.

트위터 ‘우크라이나 무기추적’은 11일(이하 현지시간) 미사일 공격을 받은 러시아 탱크가 폭발하면서 포탑이 하늘 높이 치솟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동영상은 5일 마리우폴 외곽에서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다.

▲ 러시아 탱크의 포탑이 파괴되는 모습을 조롱하는 네티즌의 그림

영상을 본 세계 각국 네티즌들은 “누가 더 포탑을 높게 발사하는지 경쟁하는 것 같다”(@sei***), “러시아 탱크 포탑이 달나라로 보내지는 모습을 상상해봐라” (@yvels****), “포탑 던지기 우승자”(@kuba******) 등의 조롱을 쏟아냈다.

군사 강국을 자랑하는 러시아로서는 자존심이 구겨질 수밖에 없는 노릇이지만, 해당 탱크의 결함을 알고서도 수십년 간 방치한 러시아의 책임이 크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하늘로 치솟는 탱크 결함, 알고도 방치한 러시아 

서방의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 탱크의 ‘깜짝 상자’ 현상이 탄약고와 전차병 탑승 공간을 엄격하게 구분하지 않은 탓에 생기는 것으로, T-72와 T-80을 비롯한 러시아군 주력 탱크 대부분에서 공통으로 확인되는 결함이라고 입을 모은다.

일반적으로 러시아제 전차는 평야가 많은 자국 지형에서 포탄에 맞을 가능성을 낮추려고 작고 납작한 형태의 포탑을 탑재하고 있다.

또 포에 탄약을 신속하게 공급하기 위한 자동장전장치도 차체 안인 포탑 하부에 설치됐는데, 전차 내부 공간이 좁다 보니 별도의 탄약고 없이 포탑 내부 등에 다량의 예비탄을 보관한다. 비교적 타격에도 비축된 포탄이 연쇄 폭발하고, 이 과정에서 포탑이 날아가는 현상이 나타나는 이유다.

▲ 외국 전차와 러시아의 T-72 전차를 비교한 모습. 러시아의 ‘깜짝 상자’ 결함의 원인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워싱턴포스트

이러한 결함은 1991년 걸프전 때 확인됐고, 군사 전문가들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으나 묵살됐다. 러시아가 수많은 전차의 포탑이 하늘 높이 날아가는 모습을 보고도 손을 쓰지 않았다는 것이다.

영국군 장교 출신 방위산업 애널리스트인 니컬러스 드러먼드는 CNN과 한 인터뷰에서 “이런 설계결함의 가장 큰 문제는 피격 시 전차에 탑승한 전차병의 생명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것”이라면서 “(서방 전차는) 정확히 피격해도 전차가 손상될 뿐 반드시 전차병이 죽지는 않지만 러시아 전차는 피격 시 1초 이내에 탈출 못 하면 말 그대로 끝장”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크라이나군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 이후, 러시아군의 탱크 1145대, 장갑차 2764대가 파괴됐다고 추정하고 있다. 이에 수도 키이우 인근의 부차에서는 그을리고 녹슨 군용 차량으로 가득 찬 ‘탱크 무덤’이 등장하기도 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