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댈러스 한인 미용실서 흑인 괴한 총기 난사…한인女 3명 총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1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2시 22분쯤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타운의 ‘헤어 월드 살롱’에 괴한이 침입해 총기를 난사했다. 한인 여성 3명이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출처=댈러스 경찰국, AP 연합뉴스

한인 여성 4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애틀랜타 한인 마사지숍 총격사건의 악몽이 채 가시기도 전에, 댈러스 한인 미용실에서 비슷한 사건이 또 발생했다. 미국 NBC뉴스와 AP통신, 현지 경찰 발표를 종합하면 11일(이하 현지시간) 오후 2시 22분쯤 텍사스주 댈러스 한인타운의 ‘헤어 월드 살롱’에 괴한이 침입했다.

총기로 무장한 괴한은 미용실에 들어서자마자 총기를 난사했고, 현장에 있던 미용실 주인과 직원, 손님 등 한인 여성 3명이 총에 맞았다. 현지언론은 범인이 장총을 들고 미용실이 있는 쇼핑몰 주차장을 거쳐 길가에 차를 세우고서, 미용실에 난입해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하며 총을 쐈다고 전했다.

팔과 다리 등에 총상을 입은 피해자들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출처=NBC뉴스

▲ 출처=NBC뉴스

▲ 팔과 다리 등에 총상을 입은 피해자들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목숨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AP연합뉴스

▲ 출처=NBC뉴스

범인은 범행 직후 타고 온 적갈색 미니밴을 타고 현장에서 도주했다.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피해자들은 용의자를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고 입을 모았다. 댈러스 경찰은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토대로 용의자를 공개 수배했다. 경찰은 키 170~178㎝ 사이 마른 체격, 곱슬머리에 수염을 기르고 검은색 옷을 입은 신원미상의 흑인 남성으로 용의자를 묘사했다.

▲ 사고가 난 댈러스 한인타운 한인 미용실 내부. 피해자들의 혈흔이 남아 있다./AP연합뉴스

▲ 경찰은 키 170~178cm 사이 마른 체격, 곱슬머리에 수염을 기르고 검은색 옷을 입은 신원미상의 흑인 남성으로 용의자를 묘사했다./출처=댈러스경찰국

▲ 범인은 범행 직후 타고 온 적갈색 미니밴을 타고 현장에서 도주했다.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출처=댈러스경찰국

▲ 출처=NBC뉴스

경찰은 이번 사건이 아시아인을 노린 증오범죄로 보이진 않는다고 밝혔다. 경찰은 언론 브리핑에서 “이번 사건이 증오범죄와 관련됐다는 증거는 포착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관련 범죄일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고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수사에는 미 연방수사국(FBI)도 투입됐다. NBC뉴스는 경찰 수사를 지원하기 위해 댈러스에 있는 FBI 현장 사무소가 댈러스 경찰과 긴밀히 협조 중이라고 전했다. 미국 범죄예방센터도 빠른 용의자 검거를 위해 현상금 5000달러(약 640만원)를 내걸었다.

앞서 지난해 3월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한인 마사지숍과 스파에서 아시아인 혐오범죄로 추정되는 총격 사건이 발생해 한국계 여성 4명이 목숨을 잃었다. 살인 용의자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