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탑이 만화처럼 하늘로 ‘슝’…블랙박스에 담긴 러 탱크 폭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블랙박스에 담긴 러시아 탱크의 폭발 순간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 러시아군 탱크가 폭발해 포탑이 하늘로 치솟는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중국 봉황TV는 지난 6일(현지시간) 항구도시 마리우폴 외곽에서 러시아군 탱크가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아 폭발하는 영상을 보도했다.

당시 기자가 탑승한 차량 블랙박스에 담긴 이 영상은 탱크가 공격을 받아 어떻게 폭발하는지 생생하게 담겼다. 영상을 보면 러시아 탱크는 폭발하며 화염에 휩싸이고 곧바도 탱크 포탑은 로켓처럼 80m 정도 하늘로 솟구친다.

마치 영화나 만화 속에서나 볼법한 장면으로 그간 드론 등 하늘에서 촬영된 것에 비해 보다 현실적이다. 그러나 폭발한 탱크가 러시아의 어떤 기종인지, 우크라이나군의 어떤 공격을 받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전문가들은 우크라이나군은 서방이 제공한 재블린 미사일과 차세대 경량 대전차미사일(NLAW) 등을 보유하고 있으며, 러시아군은 이번 침공에 구형 T-72, T-80 탱크를 투입해왔다고 밝혔다.    

▲ 하늘에서 본 대전차 공격으로 파괴되는 러시아 탱크

특히 이번 영상을 통해 러시아 탱크의 치명적 결합인 소위 ‘잭 인 더 박스 효과’(jack-in-the-box effect)가 명확하게 드러났다. 잭 인더 박스는 손잡이를 돌리면 갑자기 피에로가 튀어나와 사람들을 놀라게 하는 장난감을 말한다. 이는 러시아 탱크가 공격을 받으면 폭발하면서 포탑이 통째로 하늘로 튀어 오르는 것을 빗댄 것이다.

이에대해 전문가들은 러시아 탱크가 탄약을 저장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현대의 서구 탱크와 달리 러시아 탱크는 포탑 내부에 여러 개의 포탄을 구획없이 가지고 있어 연쇄폭발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

▲ 우크라이나군의 대전차공격으로 파괴된 러시아 탱크의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워싱턴 싱크탱크인 미국신안안보센터 러시아 연구프로그램 고문샘 벤데트는 “러시아 탱크 폭발에서 우리가 목격하는 것은 설계상의 결함”이라면서 “탱크가 외부 타격을 받으면 탄약을 연쇄적으로 빠르게 점화시켜 거대한 폭발을 일으키고 포탑은 말 그대로 날아간다”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 12일 기준 우크라이나군은 약 1200대의 러시아군 탱크와 2873대의 장갑차, 2000대 이상의 군용차량을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