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 남부 시간당 100mm 폭우...사흘연속 비에 유치원생 24명 고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남부 지역에 사상 유래가 없는 ‘때 이른’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민들이 대피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중국 매체 중화망은 지난 11일 자정부터 중국 남부 지역을 강타한 갑작스러운 폭우와 강풍으로 이 지역 학교와 관광지 등이 폐쇄됐다고 12일 이 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대표적인 남방 지역인 광둥, 광시성과 홍콩, 마카오 등 일대에 올해 들어와 가장 큰 규모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민들이 집에 머물며 외출을 자제, 기관과 기업들이 재택근무 지침을 통보하는 등 안전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지난 11일 오전 기준, 시간당 10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지면서, 유치원과 초중고교는 일시적으로 휴교령을 발부한 상태다. 사실상 이 지역 일대의 주민들이 발이 묶이면서 도심 일대가 마비된 것. 

광둥성 기상청은 광둥성, 홍콩, 마카오 등 일대에 시간당 100mm의 폭우가 내리고 있으며, 오는 13일까지 사흘 연속 연속적인 폭우가 이어져, 최악의 홍수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 경고했다. 

또, 이로 인해 저지대 지역을 중심으로 산사태 등 추가 재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주민들의 긴급 대피를 발부한 상태다. 

이번에 폭우가 집중된 남부 지역 이외에도 주강 삼각주와 후이저우시, 주하이시, 웨이둥, 메이저우 등의 지역에도 오는 14일까지 국지성 폭우가 예고된 상태다. 또, 윈난성에서 푸젠성에 이르는 지역에도 오는 20일까지 최고 500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0~17시까지 광둥성 일대에는 총 385.5mm의 폭우가 내린 것으로 집계됐으며, 여기에 더해 한낮 최고 기온이 32도를 넘어서는 등 예상치 못한 기후로 주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는 상태다. 

특히 이번 폭우는 매년 7월 예고됐던 장마철 기간보다 무려 2개월 이상 빠른 폭우였다는 점에서 예상치 못한 주민들의 피해가 심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11일 오전 구이저우성의 구이양에서 갑작스럽게 내린 폭우로 발이 묶인 유치원생 24명이 구조대에 의해 구조된 사건이 발생했다. 



한편, 중국 국립기상센터는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진 국지성 폭우로 인해 곡물 수확 및 유통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하고, 이번 폭우가 중국의 식량 안보에 위험 요인이 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