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시속 330㎞ 열차 앞에서 ‘찰칵’… ‘좋아요’에 목숨 건 인증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웨이보를 통해 공개된 쓰촨성의 한 철도 위의 위험천만한 사진 촬영 현장의 모습

최고 시속 330㎞로 달리는 열차 앞에서 목숨 건 인증샷을 촬영한 남녀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에 현장에서 붙잡혔다. 중국 쓰촨성에서 소형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곽 모 씨(26)는 최근 아르바이트생 리 모 양(21)을 모델 섭외한 뒤 달려오는 열차 앞에서 위험천만한 촬영을 한 혐의로 공안에 적발돼 구류됐다.

문제가 된 촬영은 최근 쓰촨성 몐양시를 횡단하는 528㎞ 길이의 횡단 열차 구간에서 진행됐다. 촬영 당일 교복 차림을 한 모델 리 씨는 곽 씨와 동행해 철도를 배경으로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연일 촬영에 매진했다. 스튜디오 사장이자 이날 촬영을 담당했던 곽 씨는 업체 홍보를 위해 사진 촬영 현장을 소셜미디어에 생방송으로 공개했고, 당시 이들의 촬영 모습은 SNS를 통해 전국에 생방송으로 전달됐다.

하지만 곽 씨는 생방송 시청자 수가 증가할수록 점점 더 강도 높은 위험천만한 촬영을 주문하기 시작했다. 급기야 최고 속도 330㎞로 달려오는 열차 앞에 모델 리 양을 세운 목숨을 건 사진 촬영을 지시했다. 당시 촬영 현장에는 곽 씨와 모델 리 양 단 두 사람만 동행 중이었기 때문에 만일의 사고가 발생할 경우 구조가 마땅치 않은 상황이었다.

하지만 이를 아랑곳하지 않은 채, 리 양은 곽 씨의 지시대로 철도 위에 서거나 앉는 다양한 포즈로 촬영을 이어갔고, 그런 리 양의 모습을 담은 사진 뒤에는 실제로 무섭게 달려오는 열차 모습이 그대로 담긴 채 SNS에 공유됐다.

▲ 웨이보를 통해 공개된 쓰촨성의 한 철도 위의 위험천만한 사진 촬영

사진 속 모델 리 양의 뒤에는 최고 속력으로 달려오는 열차의 모습이 담겼는데, 당시 사진 몇 장을 급하게 촬영한 뒤 리 양은 철도 밖으로 무사히 탈출했지만, 이를 생방송으로 지켜본 누리꾼들은 리 양의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을 지켜보며 손에 땀을 쥘 정도로 긴장 상황이 이어졌다. 급기야 한 누리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이 현장에 도착한 후에야 이들 두 사람의 목숨을 건 사진 촬영은 끝이 났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공안은 치안관리처벌법에 따라 곽 씨를 2일간 형사 구류하고 모델 리 양에 대해서도 벌금 100위안의 행정 처분을 명령했다. 또, 문제가 된 사진과 영상 등은 즉시 삭제 조치됐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