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이근, 우크라서 임무 중 부상…현지 군병원 이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출처=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특수전전단(UDT)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작전 중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이근 전 대위의 유튜브 채널 'ROKSEAL' 관계자는 커뮤니티 게시글을 통해 이씨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다쳤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이근 전 대위가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했다"며 "현재 군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이씨 측에서 외교부에 따로 전해온 소식은 없다"며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당국자는 "우크라이나에 무단입국한 이씨와는 여전히 직접적인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 이근 전 대위의 유튜브 채널 ‘ROKSEAL’ 관계자는 커뮤니티 게시글을 통해 이씨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다쳤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3월 7일 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우크라이나로 출국했고, 그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전해왔다. 출국 직후인 3월 15일에는 “살아있다. 임무 수행 완료까지 또 소식 없을 것이다”라며 참전 사실을 분명히 했다.

지난 13일 국내 매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무사하다는 소식을 전하는 한편, 폴란드 근처 호텔에 체류하고 있다는 소문 등은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이근 측 공지 전문.

ROKSEAL 매니저입니다.

이근 대위님께서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습니다. 현재 군 병원으로 이송되었습니다.

 새 소식이 들어오는대로 전해 드리겠습니다.

▲ 이근 전 대위는 지난 3월 7일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 6·25 전쟁 당시 도와줘서 고맙다. 이제는 우리가 돕겠다”며 입국 사실을 알렸다./출처=이근 전 대위 인스타그램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