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CSI] 백골 사체로 드러난 다른 남성과의 혼전 임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23RF

한 등산객이 등산을 하다가 산등성이에서 뼈만 남은 시신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였다. 시신은 사망한 지 오래된 듯 뼈만 남은 상태였으며 입고 있던 옷도 많이 낡아 있었다. 신고를 접수한 강원도 모 경찰서는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주변의 실종자 등을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 벌였다.

그 결과 시신은 인근 마을에서 실종 신고 되었던 모씨로 추정하였다. 부인에게 물어본 결과 입고 있었던 옷 등이 남편이 실종 당시 입었던 것과 일치한다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확실한 신원을 확인하기 위하여 시신의 뼈 일부와 부인, 아들 그리고 딸의 구강채취물을 채취해 의뢰하였다.

착용했던 옷 등으로 신원이 어느 정도 확인이 되었기 때문에 당연히 유전자분석 결과도 같은 결과가 나올 것으로 생각했다. 뼈와 가족에게서 채취한 샘플에 대한 유전자분석에 들어갔다. 뼈에서의 데이터와 부인 및 아들과 딸의 유전자 분석 결과를 비교하여 가족 관계 성립 여부를 판단하였다.

하지만 분석 결과는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게 나왔다. 변사자가 남편이 맞는다면 아들과 딸이 모두 남편의 유전자형을 받아야 하는데 아들은 아버지의 유전자형을 받지 않은 것이다.

어떻게 된 것일까!

혹시나 해서 모든 데이터를 놓고 다시 검토하였다. 몇 번을 검토한 결과 실험에 오류는 없었다. 그리고 혹시나 해서 원래의 증거물에서 다시 채취해서 실험을 하였다. 하지만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다른 가능성을 열어 놓고 담당 수사관에게 전화를 하여 가족 관계가 정확한지를 물어보라고 했다. 생부, 생모 즉, 생물학적 부모인지를 확인하는 것은 친자감정 및 신원확인 감정에서 기본이다.

▲ 123RF

처음 수사관이 부인에게 그 사실을 말했더니 그럴 리가 없다고 펄쩍 뛰더라고 했다. 그러면 어디서 잘 못 됐다는 말인가? 혹시 하는 마음에 다시 그 아들의 구강을 채취해서 의뢰해 줄 것을 요구했다.

며칠이 지났다. 다시 담당 수사관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몇 번의 설득으로 결국 부인이 사실을 얘기 했다고 한다. 부인은 절대로 비밀로 해 줄 것을 요구하며 사실 아들은 당시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다른 남자와 관계를 하여 낳은 아이라고 말했다 한다.

결혼 생활이 시작된 후에도 남편이 결혼 전 임신 사실을 전혀 눈치를 채지 못하였기 때문에 자신과의 관계로 임신한 것으로 알고 있었다 했다. 많은 세월을 숨기고 살아왔지만 마지막에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고 한다.



모든 의문들이 한꺼번에 풀리는 순간이었다. 그동안 그렇게 고민을 하고 힘들게 재차 실험을 했던 것들이 눈 녹듯이 다 풀리는 순간이었다.

박기원 전 국과수 부장 kwpark001@hanmail.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