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우크라의 ‘역공’…무인기로 러軍 주력 전차 박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4일, 이지움에서 러시아군 주력 전차 T-72B3가 박살났다. T-72B 시리즈의 최신 개량형인 T-72B3 전차는 우크라이나군이 띄운 무인기 공격에 맥을 못췄다. 우크라이나군 무인기에서 떨어진 폭탄 3발에 완전히 파괴됐다.

우크라이나가 제2의 도시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밀어내고 있다. 동부와 서부를 잇는 요충지인 하르키우 이지움에서는 러시아군 탱크를 잇달아 박살 내고 적군의 보급로를 차단했다. 15일(이하 현지시간) ‘뜨루하 우크라이나’는 특히 우크라이나 육군의 드론 공습에 주목했다.

14일, 이지움에서 러시아군 주력 전차 T-72B3가 박살났다. T-72B 시리즈의 최신 개량형인 T-72B3 전차는 우크라이나군이 띄운 무인기 공격에 맥을 못췄다. 우크라이나군 무인기에서 떨어진 폭탄 3발에 완전히 파괴됐다.

현지언론은 러우크라이나 육군 제93기계화여단 운용 드론이 이지움에서 폭탄을 투하, 러시아군 주력 전차를 때려 부쉈다고 전했다. 폭발 후 러시아군 전차에서 남은 건 아무것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승무원 3명은 전원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T-72B3 전차는 화력, 방호력, 기동성, 지휘통제 능력을 강화한 러시아 육군의 주력 전차다. 그러나 러시아가 가성비에 초점을 두고 개발한 과도기적 전차이다 보니, 방어력이 다소 떨어진다. 지난 6일 우크라이나 노보아조브스크 인근에서도 우크라이나군 공격에 완전히 파괴된 러시아군 T-72B3 전차가 포착된 바 있다.

▲ 1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집권여당 ‘국민의 종’ 미시아힌 유리이 미하일로비치 의원은 제95공수여단이 러시아군 주력 전차 T-72B3와 병력수송장갑차 BTR-82, 보병전투차 BMP-2를 박살냈다고 전했다.

이처럼 우크라이나군은 이지움에서 무서운 기세로 러시아군을 몰아내고 있다. 하르키우 주지사 겸 지역군 사령관인 올레그 시네구보우는 14일 “우크라이나군이 이지움에 성공적으로 진격하고 있고 적군이 일부 후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역시 러시아군이 실패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지움은 하르키우에서 동남쪽으로 2시간 거리에 있는 도시다. 러시아 손에 들어간 도네츠크주, 루한스크주로 들어가는 입구인 이지움을 탈환하면 우크라이나군은 러시아군의 보급로를 효과적으로 막고 반격의 고삐를 조일 수 있다.

한편 이지움 일대에서 퇴각한 러시아군은 치열한 교전이 벌어지고 있는 돈바스 지역을 지원하기 위해 이동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