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염색 테러” vs “자연 그대로”…英서 ‘분홍색 비둘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근 영국에서 발견된 분홍 비둘기(왼쪽)와 이 비둘기를 촬영한 켈리 러니(37)의 모습.

멸종위기종인 분홍 비둘기가 영국에 등장했다. 영국 현지매체 미러 등은 최근 잉글랜드 랭커셔주 넬슨의 한 아파트 정원에서 분홍 비둘기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켈리 러니(37)는 지난 5일 오전 분홍색 비둘기를 발견하고 자신의 스마트폰 카메라로 촬영했다.

이날 그는 아파트 방 안에서 창밖으로 정원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그때 분홍색 비둘기 한 마리가 다른 회색 비둘기들과 함께 정원에 나타났다.

순간 그는 “분홍색 비둘기다”라고 소리치며 자고 있던 어머니를 깨웠다. 어머니는 헛소리 말라며 상대조차 하지 않았지만 그는 침대에 뛰어올라 “지금 창밖을 안 보면 내가 미칠 것 같다”며 다시 어머니를 깨웠다.

▲ 당시 켈리 러니가 촬영한 사진과 영상에는 분홍색 깃털을 지닌 비둘기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일반적인 회색 비둘기와는 확연히 달라 눈에 띈다.

당시 그가 촬영한 사진과 영상에는 분홍색 깃털을 지닌 비둘기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일반적인 회색 비둘기와는 확연히 달라 눈에 띈다.

누리꾼들은 “분홍색이 지나치게 선명하다. 누군가가 염색한 것이 분명하다”, “서커스단에서 공연 목적으로 염색한 비둘기가 탈출한 것 같다” 등의 말로 누군가가 비둘기를 고의로 염색했다고 봤다.

▲ 처음엔 켈리 러니와 그의 어머니도 분홍색 비둘기가 의도적으로 염색됐다고 의심했다.

처음엔 그와 그의 어머니도 분홍색 비둘기가 의도적으로 염색됐다고 의심했다.



그러나 그는 이제 분홍 비둘기가 인도양 모리셔스섬 등에 서식하는 종이라고 생각한다. 1990년대에 거의 멸종해 전 세계에 500마리 정도가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어떤 이들은 염색된 비둘기라고 의심하지만 날개를 들어 보였을 때도 인위적으로 염색한 것 같아 보이지 않는다. 매우 보기 드문 분홍 비둘기가 분명하다”면서 “이 비둘기는 다리마저 분홍색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둘기는 자연 그대로의 분홍색을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분홍 비둘기는 며칠간 인근지역에서 추가로 목격됐다. 야생동물 전문가들은 분홍색 비둘기와 같이 눈에 띄는 비둘기는 맹금류 등의 표적이 되기도 쉽다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