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국-멕시코 국경 지하로 몰래 뚫은 길이 530m ‘마약 터널’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과 멕시코를 몰래 잇는 이른바 ‘마약 터널’이 발견됐다. 사진=AP 연합뉴스

미국과 멕시코를 몰래 잇는 이른바 '마약 터널'이 또다시 발견됐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멕시코 티후아나 지역과 미국 샌디에이고 오테이 메사 산업 지역 창고로 이어지는 축구장 6개 길이의 대규모 마약 밀수 터널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길이 약 531m, 깊이 18m에 달하는 이 비밀 터널은 마약을 손쉽게 운반할 수 있도록 건설됐다. 터널 내에는 질식을 막기위한 통풍장치와 전기 배선, 또한 대량의 마약을 배달할 수 있는 선로까지 모두 갖췄다. 특히 터널 벽도 쉽게 무너지지 않도록 강화시켜 상당히 오랜 기간 건설돼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현지 경찰은 지난 15일 수사 과정에서 이 터널을 발견했으며 코카인 799㎏, 필로폰 75㎏, 헤로인 1.6㎏도 압수했다. 또한 마약을 유통한 혐의로 6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며,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마약이 이곳을 통해 운반됐는지는 아직 밝혀내지 못했다.

▲ 마약터널에서 압수된 마약

놀라운 사실은 이같은 마약 터널이 처음 발견된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년 간 오테이 메사 국경 근처에서 발견된 마약 터널만 무려 12개가 넘는다. 땅 위에는 국경을 막고있는 거대한 장벽이 버티고 있지만 그 밑으로는 수많은 땅굴이 만들어져 양국을 몰래 연결하고 있는 것. 특히 과거에는 '두더지 땅굴'이라 불릴 만큼 좁고 조잡한 형태였지만 최근에는 더 깊고 더 크고 정교하게 터널이 만들어지는 추세다.

▲ 마약 터널의 입구.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현지언론은 "미국 내 마약은 통상 멕시코를 통해 밀수되는데 터널은 빠른 속도로 많은 양을 운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면서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건설한 국경 장벽의 한계를 명확히 보여준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