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총기류 폐기 정부 행사..알보고니 모두 어린이용 물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베네수엘라 경찰이 물총 폐기 행사를 벌이고 있다. 라파티야

 

베네수엘라 경찰이 조롱을 받고 있다. 치안을 개선하라는 사회적 목소리가 드높은데 다소 생뚱맞은 퍼포먼스를 벌인 때문이다.

베네수엘라 경찰은 최근 수도 카라카스에서 총기류 폐기 행사를 열었다. 레미기오 세바요스 내무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규모 있는 행사였다.

세바요스 장관은 “주민 40만여 명으로부터 회수한 총기류를 오늘 폐기한다”며 “이를 계기로 민간사회에 비무장 문화가 확산하기를 바란다”고 축사를 했다.

TV로 행사를 지켜보던 주민들은 그러나 눈을 의심했다. 베네수엘라 경찰이 소각하겠다며 테이블 위에 잔뜩 펼쳐 놓은 건 진짜 총이 아니라 장난감 물총들이었다.

세바요스 장관은 “평화와 안전을 위해 국민의 협조를 당부한다. 이제 베네수엘라는 비무장을 향해, 주민안전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내딛는다”고 진지하게 연설을 했지만 물총을 본 주민들은 어이없는 웃음을 참지 못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주민은 “국민이 요구하는 건 치안강화인데 물총을 소각한다니 국민에게 장난을 치는 것이냐”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어린이들이 물총을 들고 강도짓을 했다는 말은 들어본 적이 없다”며 “정부와 경찰이 제정신인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조롱거리가 된 경찰은 “어릴 때부터 총기와 가까워져서는 안 된다는 취지로 준비한 퍼포먼스 성격의 행사였다”며 “취지를 잘 이해하지 못한 사람들이 (잘못된) 반응을 보이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주민들의 생각은 달랐다. 주민들은 “치안불안의 심각성을 안다면 절대 장난 같은 행사를 열지 않았을 것”이라며 “물총 소각이라는 아이디어 자체가 어이없는 일”이라고 주장한다.

베네수엘라의 비정부기구 ‘폭력파수대’에 따르면 지난해 베네수엘라에선 살인사건 1만1081건이 발생했다. 매달 923건, 매일 30건 넘는 살인사건이 발생한 셈이다.

살인율(인구 10만 명당 살인사건)도 40.9로 남미 상위권이었다.

전체 사건 중 경찰이 살인사건으로 처리한 사건은 3112건이었다. 하루 8.5건꼴이다. 이보다 훨씬 많은 4003건은 ‘수사 중’ 사건으로 처리돼 해를 넘겼다. 살인사건이지만 사건제목을 달지 않은, 미제로 남은 사건들이다.



살인사건 중에는 범행도구가 총기류였던 사건이 유난히 많다. 전체 살인사건의 33%가 공권력 남용에서 비롯된 사건이다 보니 벌어지고 있는 일이다.

폭력파수대 관계자는 “2018~2021년 유탄을 맞고 사망한 사람만 162명에 달한다”며 “상황이 이렇다 보니 물총 소각은 난센스라는 반응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