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졸업식날 출산한 여대생이 받은 뜻밖의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멘데스가 휠체어에서 일어나 졸업장을 받고 총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도밍고사비오 대학 소셜미디어



졸업식 날 아기를 출산한 집념의 여대생이 뜻밖의 선물을 받게 됐다. 

대학교가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리면서 그 사연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는 주인공은 볼리비아의 마리아 멘데스(28). 

볼리비아의 사립대학 도밍고사비오에서 '상업공학'이라는 다소 생소한 분야를 전공한 그는 최근 열린 졸업식을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 만삭의 몸으로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까지 타고 졸업식에 참석했는데 그만 행사장에서 양수가 터져버린 것. 

멘데스는 "곧 출산을 할 상황이었지만 4년 공부를 마치고 받는 졸업장을 꼭 행사장에서 직접 받고 싶었다"며 졸업식장을 떠나지 않았다. 

순서가 되자 졸업생들은 줄지어 연단에 올라 졸업장을 받았지만 멘데스에겐 이조차 버거운 일이었다. 

그런 멘데스를 지켜보고 있던 총장은 졸업장을 들고 연단에서 내려와 휠체어에 앉아 있는 멘데스에게 "축하합니다. 수고가 많았어요"라며 직접 졸업장을 전달했다. 

겨우 휠체어에서 일어나 졸업장을 받은 멘데스는 졸업식이 끝나자마자 남편과 함께 병원으로 달려갔다. 병원에선 9개월간 복중에서 대학생 엄마를 응원한 아들 크리스티안이 태어났다. 

남편 디에고 구티에레스는 "하루에 졸업장과 2세라는 선물을 동사에 받고 보니 아내나 나나 어안이 벙벙하기도 했지만 정말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고 말했다. 

아내에 대해 그는 "양수가 터져서 다급한 상황이었지만 꼭 졸업장을 직접 받아야 한다며 정말 꼼짝도 하지 않으려 했다"며 "집념이 강한 사람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그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했다. 

하지만 선물은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멘데스가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은 대학은 멘데스의 아기에게 전액 장학금을 주기로 했다. 아이가 커서 엄마의 모교에 입학하길 원한다면 학비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 



학교 관계자는 "성적이 우수한 훌륭한 학생이었던 데다 그런 집념과 용기를 가진 엄마 밑에서 자라는 아들이라면 충분히 자격이 있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전액 장학금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뜻밖의 아들 장학금 선물까지 받은 멘데스는 "아기를 갖고 공부를 한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지만 모든 여학생들이 (내 사례를 보고) 힘을 내길 바란다"며 "할 수 있다는 긍정 마인드로 한다면 해내지 못할 일은 없다"고 말했다. 

손영식 남미 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