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보이저 1호 고장났나? ‘이상한 데이터’ 전송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양계를 탈출, 성간 공간을 날아가는 보이저 1호 상상도 출처 NASA JPL-Caltech.jpg

태양계를 횡단하는 데 45년을 보내는 동안 보이저 1호는 참으로 많은 임무를 수행해왔다.

1977년에 발사된 미 항공우주국(NASA)의 보이저 1호는 2012년 마침내 태양계를 벗어나 과학자들이 성간 공간이라고 부르는 곳으로 진출했으며, 이 시간에도 비행을 계속하고 있다.

우주선은 현재 지구에서 약 233억km 떨어진 우주공간을 초속 17km로 날아가고 있다. 이는 지구-태양 간 거리(1AU)의 155배(155AU)나 되는 거리로, 빛의 속도로는 약 22시간 달려야 한다.

보이저 1호는 여전히 정상 작동하고 있지만, 임무를 수행하는 과학자들은 최근 보이저가 우주에서 안전 모드로 전환하거나 경보를 울리지 않은 채 자신의 위치를 파악하는 데 혼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캘리포니아에 있는 NASA 제트추진연구소의 보이저 1-2호 프로젝트 매니저인 수잔 도드는 성명을 통해 "이 같은 미스터리는 이 단계의 보이저 임무에서 일어날 만한 일이다"고 전제하면서 "우주선은 둘 다 거의 45년이 되었으며, 이는 예상한 것보다 훨씬 더 오랜 시간으로, 이전에 우주선이 날아간 적이 없는 고방사선 환경인 성간 공간에 있다"고 덧붙였다.

보이저의 이번 오작동은 우주선과 안테나를 적절한 방향으로 유지하는 보이저 1호의 자세 제어 시스템(AACS)과 관련이 있다. 우주선이 명령을 수신하고 그에 따라 작동하며 평소와 같은 신호 강도로 과학 데이터를 지구로 보내는 것을 볼 때 AACS는 제대로 작동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ACS는 우주선 관제사에게 잘못된 원격 측정 데이터를 보내고 있다.

이 같은 문제가 시작된 시기나 지속된 기간을 밝히지 않은 NASA는 보이저 관제팀이 문제를 계속 조사하고 수정하기 위한 작업을 시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지구에서 보내는 신호가 보이저 1호에 도달하는 데 22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작업의 진행 속도는 늦을 수밖에 없다. 관제사가 보내는 신호를 받은 우주선에서 응답을 보내오는 데도 역시 그만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1회차 송수신에 거의 2일이 걸리는 셈이다.



한편, NASA는 1977년 발사된 쌍둥이 탐사선 보이저 2호는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우주선이 생산할 수 있는 전력량은 지속적으로 떨어지고 있으며, 임무 팀 구성원은 전력을 절약하기 위해 일부 구성 기기의 작동을 멈추었다. 이 같은 조치로 인해 보이저는 최소한 2025년까지 작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도드는 "엔지니어링 팀은 문제 해결에 있어 몇 가지 어려운 난관에 부딪치고 있다"면서 "하지만 AACS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우리 팀이 이를 찾아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광식 과학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