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러, 히든카드,,,시가전用 ‘터미네이터’ 차량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루한스크에서 목격된 러시아군 터미네이터 전차지원전투차량. armyrecognition.com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은 전차를 앞세운 대대전술단을 앞세웠다. 하지만, 전쟁이 일어나기 전부터 미국과 유럽에서 첨단 대전차 미사일을 수입하고, 전쟁이 일어난 후에는 무상으로 지원받으면서 러시아군 전차들에겐 악몽의 전장이 되고 있다. 

대전차 미사일의 활약으로 중동전 당시 흘러나왔던 '전차 무용론'이 또다시 거론되었다. 하지만, 전차 무용론은 단적인 예만 부각된 단편적인 시각일 뿐, 전차는 강력한 화력 지원 수단으로서 지위를 잃지 않고 있다.  

전쟁이 동부 지역으로 고착화되고, 도시에서는 시가전이 격화되면서 강력하지만, 화력 지원 요소가 한정적인 전차로는 부족하게 되었다. 러시아가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새로운 종류의 화력지원 차량 'BMPT 터미네이터'를 투입했다. 

▲ 터미네이터 2로도 불리는 BMPT-72. 출처 vitalykuzmin.net

터미네이터는 T-72 전차를 개조한 '전차 지원 전투차량(TSFV)'이라는 새로운 형태의 차량이다. 전차와 함께 다니는 보병전투차가 있지만, 전차보다 부족한 방어력을 지닌 탓에 대전차 로켓이나 미사일에 손쉬운 먹잇감이 되곤 했다. 러시아는 아프가니스탄 침공과 체첸전쟁에서의 경험을 살려 강력한 장갑을 갖추고 시가전을 위한 고각 사격이 가능한 기관포를 장착한 새로운 차량을 만들었다. 

터미네이터는 2A42 30mm 기관포 2문, PKTM 7.62mm 기관총 1문, 9M120 아타카(Ataka)-T 대전차 미사일 4발이 장착된 포탑을 달았다. 차체도 일부 개량하여 양옆에 AG-17D 30mm 유탄기관포 1문씩이 달렸다. 나토 분류명 AT-9 스파이럴(Spiral)-2인 9M120 아타카-T 대전차 미사일은 사거리 6km로 기존 전차포보다 멀리서 전차나 건물 등을 상대할 수 있다. BMPT는 중량 47톤에 차장, 포수, 조종수에 유탄 기관포 사수 2명을 포함하여 총 5명이 탑승한다. 

러시아는 기존에 T-72나 T-90 전차를 운용하던 나라를 상대로 터미네이터용 포탑을 달 수 있는 개량 패키지도 만들었다. 이 패키지를 적용한 것을 터미네이터-2로 부른다. 기존 전차 차체를 개조하는 것은 아니기에 터미네이터 차체에 달린 2문의 30mm 유탄 기관포는 빠져있다. 

▲ 우크라이나의 BMPT-64 전차지원전투차량. oryxspioenkop.com

우크라이나도 러시아의 터미네이터 개발에 자극받아 T-64 전차를 기반으로 한 스트라즈를 개발, 2017년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공개했었다. 중량 33톤의 BMPT-64는 ZTM-2 30mm 기관포 2문, PKT 7.62mm 기관총 2문, 30mm 유탄 기관포 1문, 그리고 9M113 콘커스(Konkurs) 대전차 미사일 4문을 장착한 더블렛(Doublet) 포탑을 장착했다.

러시아가 터미네이터를 꺼내 들었지만, 우크라이나는 스타라즈를 투입하지는 않고 있다. 러시아가 터미네이터를 우크라이나 전쟁에 투입한 것은 시가전을 대비한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하지만 폭발 반응장갑을 갖춘 전차 포탑이 없기 때문에 공격에 더욱 취약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러시아는 동부지역으로 집중하면서 무인기를 활용한 정찰과 포병 사격으로 제압한 후 전차와 병력을 투입하는 자신들이 가장 잘 사용했던 전략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더해 시가전을 위해 개발된 터미네이터를 투입하면서 차근차근 점령지역을 늘려나가려 하고 있기에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전쟁이 전개될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