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상하이 문 열리자마자 하루 평균 1만명 탈출 ‘러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면서 상하이의 열차 운행이 부분적으로 재개된 지 7일째다. 상하이와 기타 도시를 연결하는 열차 운행이 100% 재개된 것은 아니지만, 봉쇄가 완화된 지 지난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1만 명 이상의 주민들이 상하이를 탈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최대 온라인 검색 업체 바이두(百度)의 지도 프로그램 바이두지도(百度地图)는 지난 7일 동안 상하이를 탈출한 주민들의 행렬이 일평균 1만 명을 넘어섰으며, 주민들의 주요 목적지로는 장쑤성이 가장 많았다고 집계했다. 

이들 조사에 따르면, 상하이에 대한 봉쇄 완화 지침이 하달됐던 지난 16일 이후 주민들의 탈출 ‘러쉬’는 끝없이 이어졌는데, 주민들의 상당수는 장쑤성 이외에도 △저장 △안후이 △장시 △허난 △산둥 △후베이 △후난 △광둥 등의 순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매체 텅쉰신원은 22일 상하이 시 정부는 시 외곽 소재의 공원들을 재개장했으며, 시 중심가에 소재한 일부 공원들 역시 특정 요건을 충족할 경우 6월 1일부터 재개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상하이 중심을 통과하는 지하철 4개 노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은 22일 오전 6시를 기점으로 전면 재개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시 정부 이에 앞서 지난 16일부터 코로나19 확진자가 발견되지 않은 일부 지역구 주민들이 주거지를 떠날 수 있도록 허용했으며, 다수의 주거단지에서는 산책을 목적으로 한 간단한 외출과 슈퍼마켓 등 식재료 구매를 위한 외출을 위해 주민들에게 제한적인 수의 통행증을 발급해오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중국 정부의 봉쇄 완화 지침에도 불구하고 상하이에서 운행 중인 열차 운행량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전 대비 10% 수준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일까. 무려 56일 만에 바깥 공기를 마실 수 있게 된 주민들의 도심 탈출에 대한 열망은 그 어떤 시기보다 더 강하게 분출되는 분위기다. 

특히 장기간의 대규모 봉쇄가 상하이 전역에 강제되면서 정부에 대한 불신을 키웠다는 점에서 주민들은 봉쇄 지침이 완화된 당일 상하이를 떠나 그 외의 도시에 정착하기 위해 연신 기차역으로 몰려들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이날 오전부터 중국 상하이의 열차와 버스 등 대중교통 운행이 본격적으로 시행되자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이민’이라는 검색어 조회수가 급증했을 정도로 상하이를 떠나려는 주민들의 탈출 행렬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문제는 상하이를 떠나 고향으로 돌아가려는 주민들의 사연이 SNS를 통해 연신 공유되고 있는 반면 인터넷으로 열차표를 예매하는 것이 하늘의 별 따기만큼 어렵다는 점이다. 이런 상황에서 상당수 주민들은 ‘걸어서라도 귀향할 것’이라며 수십 킬로미터를 걸어 상하이를 탈출하겠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SNS에 속속 공유하고 있는 실정이다. 

자신을 30대 택배 배송기사라고 소개한 익명의 주민은 30km를 자전거로 달려 중고차 판매점에서 1만 위안에 자동차를 구매했으며, 이를 타고 2km를 달려 고향인 헤이룽장성 다칭에 도착했다는 내용의 사연을 공유했다. 또, 승용차로 상하이를 탈출한 뒤 고향인 산둥성에 도착했다는 또 다른 주민 역시 자신의 탈출 사연을 공유하며 힘겨웠던 귀향 과정을 설명했다. 



반면, 시 정부는 주민들의 대규모 이동을 우려한 듯 필수적인 이동이 사례가 아니라면 출국을 자제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