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눈만 드러내고…탈레반 여성 TV 앵커 결국 얼굴 가리고 출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얼굴을 가리고 뉴스를 진행 중인 아프간 톨로뉴스 여성 진행자 소니아 니아지. 사진=AFP 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집권 세력 탈레반이 TV에 출연하는 여성 진행자의 얼굴을 가리라는 지시를 내린 가운데 실제로 이 모습이 방송을 통해 확인됐다. 지난 2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은 아프간 톨로뉴스 등 여성 앵커들이 얼굴의 일부를 가리고 방송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아프간 톨로뉴스는 19일 탈레반 정부 권선징악부가 이슬람 질서 구축을 위해 TV 여성 앵커들에게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동안 얼굴을 가리도록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아프간 일부와 서구 국가를 중심으로 비판이 제기됐으나, 22일 방송에서 결국 여성 앵커와 기자는 눈만 드러낸 의상을 입고 출연했다. 그간 아프간 TV 여성 진행자들은 머리와 목 등만 가리는 스카프를 착용하고 방송을 한 바 있다.

▲ 톨로뉴스 여성 진행자 소니아 니아지와 동료 여성기자가 얼굴을 가린 의상을 입고 방송 중이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톨로뉴스 여성 진행자인 소니아 니아지는 "우리는 얼굴을 가리는 마스크 착용을 반대한다"면서 "방송 진행자는 시청자들에게 진실을 전달하기 위해 차분하고 편안해야 하지만 오늘 처음으로 마스크를 쓰고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기분이 정말 좋지않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이 방침을 따르지 않으면 직장을 옮기거나 해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톨로뉴스의 또다른 여성 진행자인 파리다 시알도 "우리가 이슬람교도이고 히잡을 쓰지만 진행자가 얼굴을 가리고 2~3시간 연속으로 말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국제사회가 탈레반이 방침을 철회하도록 압력을 가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탈레반의 '도덕경찰' 격인 권선징악부 측은 이같은 방침에 대해 '조언'일 뿐이라면서도, 만약 이를 따르지 않을 경우 어떻게 되는지에 대해서는 응답하지 않았다. 또한 현재와 과거(1차 집권기) 탈레반 집권시와는 다르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보도에 따르면 탈레반은 1차 집권기(1996∼2001년) 때 샤리아(이슬람 율법)를 앞세워 공포 통치를 펼쳤다. 당시 여성은 부르카(눈 부위만 망사로 뚫린 채 얼굴 등 온몸을 가리는 복장)를 의무적으로 착용했다. 다만 지난해 탈레반이 재집권 한 후 여성 인권 존중을 내세우는 등 유화책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다시 이슬람 질서 강화에 힘쓰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