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이제 딸 안을 수 있어” 세계 최초 ‘양팔+어깨 이식’ 한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 최초로 어깨와 양팔 이식 수술을 받은 펠릭스 그레타르손

세계 최초로 두 팔과 어깨를 이식받은 남성의 근황이 전해졌다. 지난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아이슬란드 출신의 펠릭스 그레타르손(49)이 현재는 스스로 양치를 하거나 딸과 부인을 안아줄 수 있을 정도로 상태가 호전됐다고 보도했다.

그에게 인생 최악의 순간이 찾아온 것은 지난 1998년 1월. 당시 그는 전기 수리를 위해 전신주에 올라갔다가 감전되면서 아래로 떨어지는 큰 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그는 허리 등 일부 뼈가 부러진 것은 물론 두 팔도 잘라내야하는 중상을 입었다. 3개월 간 코마에 빠져 무려 54차례 수술을 겪으며 기적적으로 목숨은 건졌지만 청년인 그에게 미래는 사라진듯 보였다.

이후 알코올과 약물에 빠지며 힘든 나날을 보내던 중 그에게 한줄기 희망이 찾아왔다. 2007년 TV를 보던 중 세계 최초로 양손 이식수술에 성공한 프랑스 장-미셸 뒤베르나르 교수의 강연을 보게된 것. 그러나 문제는 프랑스 이주와 치료에 필요한 막대한 돈과 기증자였다. 다행히 그의 사연이 아이슬란드 방송 프로그램을 타면서 모금 캠페인이 벌어졌고 지난 2103년 펠릭스는 프랑스 리옹에 새 둥지를 틀고 기증자를 기다렸다.

▲ 손주를 안고있는 펠릭스 그레타르손의 모습

그로부터 다시 8년이 흐른 지난해 1월 드디어 펠릭스에게 양팔과 어깨 이식을 해줄 기증자가 나타났다. 그리고 프랑스 전역 5개 병원에서 온 의료팀으로부터 15시간을 수술한 끝에 그는 새 팔과 어깨를 얻을 수 있었다. 이후 그에게 남은 것은 어깨와 두 팔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힘겨운 재활이었다. 그리고 1년 여가 훌쩍 지난 최근 그의 모습은 또한번 몰라보게 상태가 좋아졌다. 이제는 새 두손으로 운전을 하고, 공을 던지고, 머리를 감고, 손주를 품에 안을 수 있을 정도까지 호전된 것.

펠릭스는 "딸을 생후 3개월 때 안아본 이후 처음으로 새 두 팔로 안을 수 있었다"면서 "아내와 아이들을 안아주는 것은 작은 일 같지만 나에게는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창밖으로 손을 내밀어 바람이 스치는 것을 처음 느꼈을 때 정말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면서 "과거에는 물이 뜨거운지 차가운지 손으로 알아채는 것이 헷갈렸지만 지금은 바로 온도를 느낄 수 있을 정도"라며 기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