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초교 총격 참사] 총격범 母 증언 최초 공개 “내 아들, 폭력적이진 않지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메미국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참사의 용의자인 살바도르 로마스(18, 오른쪽)와 그의 어머니(왼쪽)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카운티 롭 초등학교에서 24일(이하 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학생 18명과 어른 3명 등 최소 21명에 달하는 사망자가 나온 가운데, 총격범으로 지목된 18세 남성의 어머니 등 가족의 인터뷰가 내용이 최초로 공개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이번 참사의 용의자인 살바도르 로마스(18)의 어머니 아드리아나 레예스는 “아들은 폭력적인 성향의 사람이 아니었다”라면서 “다만 주로 혼자 지내고 친구가 많지 않은 외로운 사람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비록 아들은 외로운 사람이었지만, (어머니인) 나와는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면서 “아이를 잃은 가족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들과 마지막으로 대화를 나눈 것은 23일(사건 발생 하루 전)이었다. 아들의 생일에 맞춰 선물을 건네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로마스의 외할아버지는 “손자가 불과 지난주에 합법적으로 총기를 구매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다. 알았으면 미리 신고했을 것”이라면서 “손자는 대부분의 시간을 방에서 홀로 보내는 조용한 10대였다”고 말했다.

▲ 미국 텍사스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 범인으로 지목된 18세 남성 살바도르 라모스와 그가 자신의 SNS에 올린 총기 사진

부모가 아닌 조부모와 함께 생활한 이유에 대해서는 “손자는 집에서 무선인터넷(와이파이)를 쓰는 문제 등으로 어머니와 갈등이 있었다. 그래서 어머니와 함께 살지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격범인 로마스는 사건 당일 정오경 자신의 집에서 할머니를 총으로 쏘고 집을 나선 뒤, 트럭을 몰고 초등학교로 이동, 학교 안으로 들어가 학생과 교사에게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 두려움과 슬픔에 오열하는 미국 소녀. 24일(현지시간) 12시 17분 미국 텍사스주 유발데에 있는 롭 초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텍사스 주지사는 학생 19명을 포함해 최소 2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발표했다

▲ 총격 참사로 희생된 아이들. 24일(현지시간) 12시 17분 미국 텍사스주 유발데에 있는 롭 초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 텍사스 주지사는 학생 19명을 포함해 최소 21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발표했다

먼저 총에 맞은 할머니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로마스의 어머니는 “(아들이 쏜 총에 맞은 어머니에 대해) 의사들은 예후를 알 수 없다고 말한다”면서 “다만 어머니가 내 손을 잡을 수 있을 정도의 의식은 있다”고 말했다.

로마스가 난사한 총기에 맞아 숨진 희생자는 현재까지 21명이다. 교사 2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같은 교실에서 수업을 듣던 4학년 학생들로 파악됐다.

텍사스 공안국 관계자는 “총격범이 교실로 들어와 문을 잠그고 바리케이트를 친 뒤, 교실 안에 있던 아이들과 교사들에게 총을 쏘기 시작했다”며 “총격범이 단독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총기 규제 법안 둘러싸고 논란 이어져

텍사스주 역사상 최악의 학교 총격 사건으로 꼽히는 이번 참사는 뉴욕주 버팔로의 한 수퍼마켓에서 무차별 총격으로 흑인 쇼핑객 10명이 피살된 이후 불과 2주일 만에 일어난 사건이다.

현지에서는 현재 미국 의회에 계류 중인 총기 규제 법안 통과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총기 소지를 여전히 옹호하는 공화당 의원 등의 반대에 부딪혀 상원에서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

▲ 크리스 머피 미 상원의원 민주당 코네티컷이 24일 국회의사당에서 총기 규제 법안과 관련해 발언을 하고 있다 그는 어떤 나라의 아이들이 총 맞을지 걱정하며 학교에 가느냐고 일갈하며 총기규제 법안 통과를 호소했다

이에 크리스 머피(민주·코네티컷) 의원은 미 국회의사당에서 동료의원들을 향해 “(상원의원으로서) 우리는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인가”라며 “아이들이 공포에 질려, 자신이 다음 피해자가 될지도 모르는 두려움에 휩싸여 있는 동안 상원의원들은 사실상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도대체 어떤 나라의 아이들이 ‘오늘 내가 총에 맞을지 모른다’는 걱정을 안고 학교에 가는가”라고 지적했다.

머피 의원은 신원조회를 통해 범죄자나 정신병력자 등의 부적격자가 총을 구매할 수 없도록 하는 총기 규제 법안을 발의한 인물이다. 2017년 법안 발의 당시에는 공화당 상원의원도 가세해 초당적으로 법제화가 추진됐지만, 총기소지 옹호론자였던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해 공화당 측이 법안 반대로 입장을 바꾼 뒤로는 법안이 의회의 높은 문턱을 넘지 못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