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누리꾼 “한국 대통령은 미국인?”… 윤 대통령 성조기 경례 장면 비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5일 중국 최대 검색 엔진 바이두에 “한국 대통령 미국 성조기에 경례 ‘전례 없는 일’… 한국인은 씁쓸”이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중국 현지 언론인 관찰자망(观察者网)을 비롯한 여러 언론은 지난 22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린 한 장의 사진에서 대한민국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성조기에 경례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중국 언론들은 이 내용을 보도하면서 “이 장면이 한국 국민들의 목덜미를 잡게 만들었다”라며 조롱했다. 

해당 사진은 지난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만찬을 하는 과정에서 미국 국가가 울려펴지자 가슴에 손을 올려 경례하는 모습이다. 

중국의 각종 동영상 뉴스는 해당 장면을 고스란히 내보냈다. 윤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올리자, 곁에 서 있던 추경호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 재정부 장관도 덩달아 가슴에 손을 올렸다가 내리고, “헷갈리는지 어깨를 으쓱했다가 결국 다시 손을 가슴에 올렸다라”라며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가슴에 손을 올렸다가 옆에 있는 누군가를 바라본 뒤 황급히 손을 내렸다고 전했다. 아마도 주변에 있던 누군가의 조언을 들었기 때문이라고 추측했다. 

바이든 곁에 서 있던 박병석 국회의장은 차렷 자세로 성조기를 향해 서있지만, 손을 가슴에 올리지는 않았다. 

반면 한국의 애국가가 울려 퍼질 때는 한국 측 인사들만 가슴에 손을 올렸고, 미국 측 인사들은 일제히 차렷 자세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언론들은 “한국 언론에서도 이 장면은 전례가 없는 경우라고 소개했다”라고 말을 옮겼다. 그러면서 한국의 전임 대통령 중 단 한 명도 성조기에 경례를 한 경우는 없고, 차렷 자세로 목례 정도를 했을 뿐이었다고 덧붙였다. 

한국 내 ‘외교 결례’라는 논란이 일자, 청와대는 23일 성명을 내고 "상대국에 대한 존중을 표명한 것"이라며 "이를 규제하는 규정은 없고, 대통령이 국민의례 준칙을 어긴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한편 중국 누리꾼들은 “한국 대통령이 미국인인가?”, “기본적인 외교 예절을 모른다고?”,”보는 내가 다 쪽팔리네”, “뼛속까지 비굴”, “상대국에 대한 존중이라면 왜 한국 측 인사들의 반응이 제각각인가?라며 조롱 섞인 반응을 쏟아냈다.

이민정 중국 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