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중국 저임금 시대의 끝났다...코로나19 속 임금 상승 역대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노동시장 하면 풍부한 노동력, 저임금이라는 단어를 먼저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앞으로 값싼 인건비를 노리고 중국에 진출하다간 오히려 큰 낭패를 볼 수 있다. 

한때는 ‘저임금 노동력의 천국’으로 불렸던 중국 각 분야에서 단 1년 사이에 평균 8.6% 이상 임금이 치솟는 등 고임금 시대에 접어들고 있는 양상이 목격되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 국가통계국(国家统计局)이 공개한 ‘도시 취업자의 평균 임금’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중국 국유기업 중 연봉 수준이 가장 높은 정보 전송업, 소프트웨어 및 IT서비스업 근로자 평균 연봉은 20만 1506위안(약 3800만 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20만 위안을 넘어섰다. 또, 과학연구·기술서비스업 근로자의 연봉 역시 약 15만 1776위안(약 2878만 원)을 기록했다. 

정보전송업, 소프트웨어 및 IT서비스업을 제외한 대도시 소재의 국유기업 중국인 근로자의 평균 연봉 역시 10만 6837위안(약 3185만 원)을 넘어섰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역시 처음으로 10만 위안을 넘어선 것으로, 같은 기간 민간 기업 소속 근로자의 연봉은 약 6만 2884위안(약 1192만 원)이었다. 

또, 그 외의 업종에서도 근로자 임금 상승률을 크게 두드러졌는데, 이 시기 대도시 소재 국유 기업 취업자의 평균 연봉은 2020년 같은 동기 대비 무려 9458위안(약 179만 원) 이상 증가한 것으로, 한 해 동안 평균 임금 실질 증가율은 8.6%을 기록했다. 

이와함께, 이 시기 중국 금융업 종사자에 대한 연봉 수준도 크게 올랐는데, 국유기업 근로자의 연봉은 지난해 대비 13.1%, 민간 금융기업 종사자의 연봉은 15.1%나 늘었다. 

이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사태로 악화됐던 중국 금융업이 이듬해인 2021년에는 회복세에 들어서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분석된다. 특히 국유기업 가운데 자본 시장 서비스업의 평균 임금은 이 시기 무려 21.2% 증가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 같은 현상의 주요 원인에는 일부 대형 보험회사들이 코로나19 사태 기간 동안 인력 감축을 강행했고, 그로 인해 보험 대리인의 수가 급감하면서 직원들의 평균 연봉 수준은 오르는 기이한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또, 같은 시기 석탄 등 에너지 가격 급등하면서 채광업 분야 기업 수익이 급증했는데, 그 덕분에 채광업 분야 근로자의 평균 임금 역시 크게 상승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기준 국유기업 석탄 채광업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기준년도 대비 17.4% 증가했다. 

국가통계국 인구 및 취업통계국 왕핑핑 국장은 “정보화 발전에 따라 지난 몇 년 동안 정보전송업, 소프트웨어 및 IT 서비스업 연봉이 줄곧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면서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온라인 소비 현상이 크게 증가하면서 이 분야와 관련된 근로자들의 평균 임금이 크게 올랐다”고 했다. 

반면, 이 시기 가장 낮은 임금 수준을 기록했던 3개 분야에는 △숙박 및 외식업 △농림축어업 △주민 서비스·수리·기타서비스업이 포함됐다. 이들 분야 임금은 각각 5만 3631위안(약 1017만 원), 5만 3819위안(약 1020만 원), 6만 5193위안(약 1236만 원)에 그쳤는데, 이는 각각 중국인 평균 연봉의 단 50%, 50%, 61%에 불과한 수준이다. 



한편, 이 분야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일부 직업군에서 비교적 값싼 단순 노동력을 채용할 기회는 여전히 존재하지만, 이런 조건에 맞는 근로자들이 노동시장에서 상대적으로 크게 줄어들고 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