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남부 폭우, 단 6일 만에 수재민 10만 명 발생…역대급 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광시성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1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출처=웨이보

중국 남부 광시성에 폭우가 쏟아져 수재민 10만 명이 발생했다. 28일 광시좡족자치구 비상관리청은 22일부터 내린 폭우로 광시성 8곳의 도시와 19개의 현급 마을에서 총 10만 7011명의 수재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26일 구이베이와 구이중 지역에 천둥과 바람을 동반한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광시장족자치구 대부분의 지역이 역대급 피해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광시성 라이빈, 구이린, 허츠 등 지역에 심각한 홍수와 침수 피해가 있었으며, 다수의 마을에서 산사태로 인한 붕괴 사고가 잇따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 중국 광시성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1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출처=웨이보

이번 홍수로 단 6일 만에 이 일대 농가가 입은 피해는 유실된 농지 4500헥타르와 붕괴된 건축물 총 32개 등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번 홍수로 실종된 수재민이 된 161가구 주민 중 실종자 및 사망자가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정확한 확인이 불가능한 상태로 알려졌다.

문제는 다가오는 7일 동안 더 많은 양의 강수량이 예측되고 있다는 점이다. 광시성 기상청은 적어도 향후 7일 이상 벼락과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구이베이, 구이중 지방에 예상되면서, 이 지역 전기 공급에 차질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중국 광시성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1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출처=웨이보

더욱이 구이베이, 구이중 등 이 지역에 대한 토지 난개발과 댐 건설 등이 수십 년 동안 이어지면서 토양 상태 악화가 심각해졌고, 이로 인해 홍수로 인한 산사태, 건물 붕괴가 계속 목격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게다가 지구 온난화로 중국 남부 지역의 폭우 발생 빈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으며, 북서태평양 상공의 아열대성 고기압과 양쯔강 유역의 찬 공기가 만나 예상하지 못한 시기에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이 분야 현지 전문가들은 “구이베이와 구이중 지역 하천 수위가 홍수 경계선을 이미 초과했고, 다수의 하천이 사상 최고 수위를 기록했다”면서 “각 지역에서는 추가 홍수와 마을 침수, 산사태, 건물 붕괴가 이어질 위험성이 높은 만큼 이에 대한 준비를 미리 갖춰야 한다”고 했다.

▲ 중국 광시성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폭우로 1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출처=웨이보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