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한국기술 들어간 자주포, 우크라이나 게임 체인저 될까? [최현호의 무기인사이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해안에서 사격중인 크라프 자주포. hsw.pl

5월 29일(현지 시각), 폴란드의 한 매체가 폴란드가 우크라이나에 크라프(Krab) 자주포 18문을 제공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폴란드는 우크라이나 전쟁이 시작되자 피오룬 휴대용 대공미사일 등의 무기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왔다. 폴란드는 얼마 전 자신들이 보유한 구소련제 장비인 T-72 전차도 우크라이나에 제공했다. 

이번에 지원이 결정된 크라프 자주포는 폴란드군에게 매우 중요한 자산이다. 그동안 구소련 체계로 맞춰졌던 장비를 나토 표준으로 통일하는 과정에서 단순히 수입에 의지하지 않고, 해외 우수 장비를 들여와 자체 생산하는 과정을 거쳐 탄생한 155mm 궤도형 자주포다.

▲ 이동중인 크라프 자주포. hsw.pl

폴란드 정부는 1990년대 말부터 155mm 자주포 개발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1997년, 영국의 AS90M 자주포가 독일의 PzH2000을 물리치고 포탑과 포의 기반으로 선정되었다. 양산 과정에서 포는 프랑스 넥스터가 공급한 52구경장 155mm 포로 교체되었다. 

차체는 폴란드가 운용했던 구소련제 차량을 발전시킨 것을 사용하려 했다. 그러나, 발사 충격을 견디지 못하는 문제 등이 발생했고, 2014년 12월 당시 우리나라의 삼성테크윈(현재 한화디펜스)와 K9 자주포 차체 96대 수입 계약을 체결했다. 그런 결과로 크라프 자주포는 영국, 프랑스, 한국의 기술이 결합된 폴란드산 자주포가 되었다. 

크라프 자주포는 중량 48톤, 포신 포함 길이 12.1m, 폭 3.6m, 높이 3m이며, 5명의 승무원이 조작한다. 도로상 최고속도 60km/h, 야지 주행속도 15km/h, 주행거리 400km다. 급속 발사 시 10초간 3발을 발사할 수 있고, 지속 발사 시에는 분당 2발을 발사할 수 있으며, 최대 사거리는 40km다. 

▲ 크라프 자주포는 52구경장 포로 최대 40km의 사거리를 가진다. hsw.pl

폴란드가 제공할 18문은 3개 포대 분량으로 알려졌다. 폴란드 매체는 폴란드군은 이미 100여 명의 우크라이나군을 훈련시키고 있다고 보도했다. 폴란드가 제공할 크라프 자주포와 독일과 네덜란드가 제공할 PzH 2000 자주포가 추가되면 우크라이나 포병은 강력한 전력을 보유하게 된다. 프랑스가 제공한 155mm 차륜형 자주포 세자르는 이미 전선에 투입되어 활약하고 있다. 



이번에 크라프 자주포가 제공되면, 간접적으로나마 우리나라 장비가 우크라이나 전쟁에 사용되는 것이 된다. 최근 국내 매체가 보도한대로 캐나다가 우크라이나 지원으로 생긴 공백을 메우기 위해 우리나라에서 포탄을 도입할 경우, 이 물량도 우크라이나로 지원될 가능성도 있다. 

최현호 군사 칼럼니스트 as3030@daum.net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