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IT타임] 아이폰14프로 상시표시화면(AOD) 진짜 필요할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폰14프로에 적용한 상시표시화면 기능 예시. 사진=@sondesix

애플이 준비 중인 아이폰14 시리즈에는 상시표시화면(AOD·Always on Display)이 포함된다는 전망이 또다시 나타났다. 미국의 블룸버그(Bloomberg)에서 제공하는 뉴스레터에는 아이폰의 신규 운영체제(OS·Operating System) iOS16의 주요 개선에 해당 기능이 포함된다고 한다. 상시표시화면 기능은 아이폰14프로와 아이폰14프로맥스에 독점적으로 도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2011년 출시한 노키아(Nokia) N9에서 최초로 선보인 상시표시화면 기능은 스마트폰의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도 시간과 알림 등을 표시해 준다. 기존 아이폰 사용자는 날짜, 시간, 배터리 잔량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화면을 켜야 했는데 이러한 점에 불편함을 느낀 사용자는 반길만한 기능이다.

▲ 아이폰14프로에 적용한 상시표시화면 기능 예시. 사진=gamingdeputy

반면 배터리 소모를 걱정하는 분위기도 있지만 제조사는 이를 방지하기 위해 크게 2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먼저 대부분의 스마트폰 제조사는 상시표시화면 기능을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Application Processor)가 아닌 별도의 칩셋(절전형)으로 구동시켜 전력 소모를 줄인다. 두 번째는 상시표시화면이 동작할 때 화면 주사율을 낮추는 방법도 있다. 덕분에 상시표시화면을 구현하는 상당수의 스마트폰의 배터리 소모량은 시간당 1% 정도 그친다. 주사율(refresh rate)은 1초에 얼마나 많은 장면을 화면에 표시하는지 나타내는 수치로 단위는 ㎐(헤르츠)를 사용한다. 아이폰13프로와 아이폰13프로맥스는 10㎐~120㎐까지 조절이 가능하다.

지난해 아이폰13 시리즈 공개 전에도 동일한 예측이 있었지만 해당 개선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신빙성은 조금 떨어진다. 없으니 아쉬운 기능은 분명하지만 실제로 유용한 기능인가라는 점에서도 의문이 많다. 현행 아이폰은 화면을 두 번 터치하거나 기기를 집어 들어서 시간, 알림 등을 확인할 수 있어 불편함이 크지 않다는 반응이 많다. 따라서 아이폰의 상시표시화면이 특별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하려면 잠금화면에서 손전등과 카메라를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처럼 유용한 기능을 제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 WWDC22. 사진=Apple

한편 iOS16은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세계개발자회의(WWDC22·Worldwide Developer Conference)의 기조연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WWDC는 애플이 매년 6월 캘리포니아에서 개최하는 행사로 자사 제품의 신규 운영체제와 새로운 기능 등을 공개하는 행사이다. 애플이 아이폰14프로와 아이폰14프로맥스에 상시표시화면을 준비 중이라고 해도 WWDC에서 공개되지 않을 확률이 높다. 애플은 신제품에서만 구현되는 기능을 소개할 때 해당 행사나 차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공개하는 경우가 많다.



WWDC22에서 모습을 드러낼 iOS16에는 위젯(widget·자주 사용하는 기능만을 모아 놓은 도구모음) 기능이 추가된 잠금화면을 필두로 메시지, 알림, 멀티태스킹(multi-tasking·2가지 이상의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는 기능)에서 상당한 개선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반면 애플의 플래그십 아이폰14 시리즈는 오는 하반기 9~10월 사이에 공개될 예정이다.

박세헌 IT 칼럼니스트 mratoz011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