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우리집 물건이 러 탱크 위에…보도 사진으로 약탈 알게된 우크라 난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군이 약탈한 물건을 탱크에 싣고 이동 중이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점령지의 민가에서 약탈한 물건들을 탱크에 당당히 싣고가는 황당한 장면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지난 31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의 한 난민이 자신의 물건을 러시아군이 훔쳐가는 생생한 모습을 언론 사진을 통해 알게됐다고 보도했다.

황당한 사연의 주인공은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현재는 전쟁을 피해 영국 노팅엄셔에 머물고 있는 알리나 코레니윅. 그는 최근 우크라이나 관련 기사를 보다 사진 속에서 낯익은 물건들을 우연히 보게됐다. 우크라이나의 한 도시를 이동 중인 Z가 그려진 러시아 탱크 위에 자택에 있던 물건들이 잔뜩 쌓여있던 것.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알리나는 "사진이 촬영된 장소는 우리 집에서 불과 5분 거리"라면서 "탱크 위의 물건들은 설치하려고 사둔 새 보일러, 침대시트, 식탁보, 담요 등인데 아마 TV 등 전자제품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가 본 이 사진은 지난 27일 로이터 통신이 우크라이나 동부 루한스크(루간스크)주 포파스나시의 전황을 보도한 것이다. 보도에서는 탱크 위 물건에 대해 별다른 설명은 없었지만 주인이 나타나면서 약탈품임이 확인된 셈.

▲ 우크라이나 난민 출신인 알리나 코레니윅과 그의 딸들.

보도에 따르면 알리나와 가족은 전쟁이 시작된 지난 2월 24일 일찌감치 고향을 떠났으며 지난 4월 부터 노팅엄셔에 머물고 있다. 알리나는 "고향을 떠날 때 소지품을 별로 챙기지 못했다"면서 "집이 러시아군에 약탈당했을 것이라 예상했기 때문에 이번 일이 그리 놀랍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도시를 속속 점령해가면서 약탈 행위에 대한 보고도 이어지고 있다. 러시아군이 가정집에 들어가 가전제품을 훔치거나 심지어 농기계를 가져갔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는 것. 이에 CNN 등 서방언론은 "러시아군이 퇴각할 때 약탈한 물건을 택배로 보내는 정황도 확인됐다"면서 "개개 러시아 병사의 일탈 수준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