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주차할 때마다 자동차 바퀴 떼어내는 게 일상, 도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빈번한 자동차 절도에 지친 주민들이 극단적인 자구책으로 대응에 나섰다. 

아르헨티나 지방도시 로사리오의 한 동네는 마치 폐차장에 간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주택가 길에 주차하고 있는 자동차들의 몰골(?) 때문이다. 

1대 걸러 1대꼴로 자동차가 가로수나 전봇대에 쇠사슬로 묶여 있거나 바퀴가 빠져 있다.

로사리오 서부지역 데르키와 도나도 사거리 중심으로 이런 모습을 한 자동차가 즐비해 영문을 모르는 사람이라면 고개를 갸우뚱할 수밖에 없다. 

이곳에 사는 주민 오라시오는 동네를 이런 모습으로 만드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한 사람이다.

오라시오는 "매일 자동차 바퀴를 떼어 집에다 보관한다. 승용차를 이용할 때마다 바퀴를 끼어야 하는 게 귀찮지만 그래도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왜 길에 자동차를 주차할 때마다 이런 번거로운 의식(?)을 치르는 것일까. 

오라시오는 벌써 자동차를 2번이나 도둑맞았다. 운 좋게 2번 모두 자동차를 되찾았지만 두 번째 사건이 터진 후에는 무언가 대책이 필요하다고 절감했다. 

그래서 생각해낸 묘책이 자동차 바퀴 떼어내기였다. 오라시오는 "순찰을 늘려달라고 경찰에 부탁했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면서 "자동차를 훔쳐갈 수 없도록 극단적인 대응이 꼭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자동차바퀴를 떼어서 보관하기 시작한 후 가슴을 줄이지 않고 밤잠을 잘 수 있어 너무 편해졌다"면서 "주차할 때마다 바퀴를 떼어야 하는 수고쯤은 얼마든지 견딜 만하다"고 했다. 

오라시오가 이렇게 자동차 절도에 대응하기 시작하자 동네에는 그를 따라하는 사람들이 하나둘 늘기 시작했다. 모두 자동차절도에 지친 이웃들이었다. 

방법도 다양해져 자동차에 사슬을 걸어 가로수나 전봇대에 묶어두는 사람, 주차할 때마다 자동차 바퀴뿐 아니라 배터리까지 떼어 집에 따로 보관하는 주민까지 등장했다. 

현지 언론은 이색적인 모습으로 주차된 이 동네를 취재해 TV뉴스에 소개했다. 기자는 경찰에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거부를 당했다고 했다. 



동네주민 호세는 "많게는 1주일에 2~3건 자동차절도사건이 터진 적도 있다"면서 “고민이 많았는데 누군가로부터 시작된 대처법이 정말 효과적인 것 같아 따라하고 있다. 이제는 밖에 세워둔 자동차 걱정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