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간병은 안하고 할머니 머리채 잡은 中간병인, 대체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50대 여성 간병인이 ‘살려달라’고 비는 80대 노인을 무자비하게 폭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2일, 중국 매체 광명망 등 다수의 언론들은 80대 할머니의 머리와 가슴에 주먹을 휘두르고 발로 폭행하는 40대 여성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중국 지린성 퉁화시의 한 아파트에서 촬영된 것으로, 약 6분 가량 촬영된 영상 속 간병인은 80대 노인에게 무자비한 폭행을 휘둘렀다. 

피해자로 확인된 올해 84세의 할머니 나 모 씨는 평소 집으로 파견돼 간병인 활동을 해왔던 50대 간병인 단 씨로부터 지속적인 폭행에 시달려 왔던 것으로 확인됐다. 

영상이 촬영됐던 지난 27일 당일에도 가해자 단 씨는 피해자의 자녀들이 출근하고 나 씨 할머니와 단둘이 집 안에 남게 되자, 의자에 앉아 있던 할머니의 머리채를 잡고 사정없이 흔들며 폭행을 시작했다. 

영문도 모른 채 갑자기 시작된 간병인의 폭행에 고스란히 노출됐던 피해자는 그가 폭행을 이어가는 동안 수차례 “살려달라”, “그만 때려라”라고 저항했지만 그럴수록 간병인의 이유 없는 폭행은 더욱 잔혹해질 뿐이었다. 

이날 역시, 가해자 단 씨는 나 씨 할머니의 머리채를 잡고 10여 차례 흔들었고, 할머니가 정신을 잃은 듯 옆에 있던 간이 침대 위로 몸을 가누지 못하고 쓰러지자, 이번에는 기다렸다는 듯 자신의 발로 쓰러져 있는 나 씨 할머니를 향해 난폭한 발길질을 이어갔다. 

그의 이 같은 폭행이 계속되자, 할머니는 저항한 힘조차 잃은 듯 그의 폭행을 고스란히 받아낸 채 바닥에 쓰러져 있던 모습이 영상에 그대로 촬영돼 공개됐다. 

이 영상은 피해자 가족들이 평소 나 씨 할머니의 몸에 수상한 멍이 자주 발견되자 거실과 안방 입구 등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하면서 외부에 처음 알려졌다. 



한편, 사건 수사를 담당한 관할 공안국은 해당 영상을 증거로, 가해 여성 단 씨를 형사 구류해 간병인 학대와 관련한 추가 여죄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