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7살 때 할례를 당했습니다”…女 90% 희생되는 ‘악습’의 정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7살 때 강제로 받은 할례 경험을 털어놓은 미국 여성의 어린시절 사진, 오른쪽은 자료사진 123rf.com

미국 조지아주 출신의 한 여성이 어린 시절 겪었던 끔찍한 경험을 고백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수백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관심을 받았다.

배우 겸 모델 지망생인 크리스탈 로즈 우두마는 최근 자신의 SNS에 어린 시절 강제로 할례를 받은 경험을 털어놓았다.

여성 성기 절제(Female Genital mutilation, FGM)로 불리는 여성 할례는 아프리카 등 일부 국가에 남아있는 성년의식 중 하나다. 오로지 종교 또는 문화적 관습 때문에 여성의 생식기 일부를 절제해 손상을 입히는 행위다.

우두마에 따르면, 아프리카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주한 그녀의 어머니는 남편이 사망한 뒤 홀로 자녀들을 키우며 생계를 책임져야 했다. 결국 어머니는 7살 밖에 되지 않은 자신의 어린 딸을 나이지리아에 있는 여동생에게 맡겼다.

우두마는 나이지리아의 이모 집에 옮겨진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할례를 받았다. 우두마의 이모는 그녀를 ‘어떤 남성’에게 데리고 갔고, 끔찍한 통증을 겪고 난 뒤 3주 동안 우두마는 걸을 수도 먹을 수도 없었다. 당시 이모는 어린 조카에게 통증의 원인을 알려주지 않았지만, 그 모든 증상은 할례 때문이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어린 소녀였던 그녀에게 할례를 요구한 사람이 다름 아닌 어머니였다는 사실이다. 우두마는 SNS에서 “어머니는 아프리카에 사는 어린 딸이 어떤 사람과 성관계를 맺거나 결혼할지를 통제하기 위해 할례를 시켰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 7살 때 강제로 받은 할례 경험을 털어놓은 미국 여성 우두마

우두마는 나이지리아에서 지내는 동안 사촌에게 성추행을 당했고, 학교 교사로부터 학대를 받기도 했다. 너무 어린 나이에 낯선 친척과 지내야 했던 그녀는 자신에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제대로 알지 못했다. 그녀에게 현실을 일깨워주고 보호해줘야 하는 어머니와는 1년에 3번 정도 전화 통화를 한 것이 전부였다.

4년이 흐른 뒤 우두마는 다시 미국으로 돌아왔고, 그제서야 7살 때부터 자신을 고통스럽게 한 통증의 원인이 할례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월경이 시작된 뒤에는 더욱 끔찍한 통증이 찾아왔다.

우두마는 현재 자궁내막증(자궁 내에 있어야 하는 자궁내막의 일부 조직이 자궁 밖의 복강 내에 존재하는 질병)을 앓고 있으며, 어린 시절 트라우마로 현재까지 고통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녀의 영상은 업로드 된 지 단 며칠 만에 200만 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관심을 받았다.

전 세계 할례 피해 여성, 확인된 사례만 2억 건 

할례는 이를 받은 여성의 90%가 희생되는 악습 중의 악습으로 꼽힌다. 지난해 말 시에라리온의 한 시골에 사는 21세 여성은 할례를 받은 지 불과 하루 만에 사망했다. 그녀는 할례를 받기 전날까지만 해도 매우 건강했지만, 할례를 받은 뒤 편두통 및 통증을 호소하다 세상을 떠났다.

유니세프에 따르면 인구 약 815만 명의 시에라리온에서는 15~49세 여성 10명 중 9명이 할례를 받는다. 시에라리온은 전 세계에서 여성할례 비율이 가장 높은 국가로 꼽힌다.



여성할례 전통을 이어가는 아프리카 국가들에서는 할례를 악으로부터 보호하는 동시에, 여성을 성인으로 만들어주는 매우 중요한 의식으로 여긴다. 그러나 할례의 피해를 입는 수많은 여성은 악으로부터 보호받기는커녕 소중한 생명을 잃기 십상이다.

끔찍한 고통에서 살아남더라도 이후 통증과 출혈 등의 후유증 및 심리적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야 한다. 전 세계에 여성 중 할례를 당한 것으로 확인된 사람만 2억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