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원숭이두창에 뎅기열까지?…“싱가포르 뎅기열 확산, 전 세계에 영향 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뎅기열 모기 자료사진. 출처=CNN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안정되는 분위기가 형성되자마자, 싱가포르에서는 뎅기열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뎅기열이 싱가포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국 CNN의 7일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에서 뎅기열이 본격적으로 확산하는 시기는 6월이지만 5월 28일 기준, 싱가포르 전역에서 1만 1670건의 확진 사례가 보고됐다. 이는 2021년 한 해 동안 보고된 5258건을 훌쩍 넘는 수치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가 사람에게 감염돼 생기는 질병으로, 뎅기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모기가 사람을 무는 과정에서 전파된다. 뎅기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는 주로 아시아와 남태평양 지역, 아프리카, 아메리카 대륙의 열대지방과 아열대지방에 분포한다.

뎅기열에 걸리면 갑작스러운 고열이 발생하고, 발열은 3~5일간 지속된다. 심한 두통, 근육통, 관절통, 식욕부진이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뎅기 출혈열이나 뎅기 쇼크 증후군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 2021년 7월, 싱가포르 방역 당국이 뎅기열 퇴치를 위해 살충제를 뿌리고 있다. 사진=CNN

데스몬드 탄 싱가포르 내무부장관은 “뎅기열 사례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비상단계에 직면했다”고 말했다.

CNN은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싱가포르에서 이례적으로 뎅기열 확진자가 급증한 원인은 최근 이어진 덥고 습한 극한의 날씨”라며 “더 많은 국가가 장기간의 무더위 및 천둥을 동반한 소나기의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는 뎅기열 모기가 더 쉽게 다른 곳으로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데 도움이 되는 환경”이라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월 ‘글로벌 뎅기열 보고서’에서 “뎅기열은 현재 100개 이상의 국가에서 풍토병으로 지정돼 있다. 지난 50년 동안 뎅기열 보고 사례가 30배 증가했다”면서 “새로운 지역으로 질병이 퍼지면서 환자의 폭발적 증가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WHO에 따르면, 2019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에서 보고된 뎅기열 발병 사례는 520만 건에 달했으며, 수천 명이 사망했다. 당시 필리핀은 수백 명이 뎅기열로 사망하면서, 뎅기열을 국가 전염병으로 지정했고, 방글라데시에서도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당시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뎅기열 사례가 보고되기도 했다.

▲ 싱가포르 서부 지역에서 포착된 폭풍우 구름. 사진=CNN

싱가포르 보건부 대변인은 CNN과 한 인터뷰에서 “지난달 28일 기준, 약 1만 1670건의 뎅기열 발병 사례가 보고됐고, 이중 약 10%는 입원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면서 “아직은 관리 가능한 수준이지만, 올해 발병 건수는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뎅기열은 계절성 질병이며,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 더 많은 환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싱가포르 경영대학의 기후과학자인 윈스턴 차우는 CNN과 한 인터뷰에서 “지속적인 극한의 기후가 모기에게는 완벽한 번식 조건을 만들기 때문에 뎅기열을 근절할 수는 없을 것”이라면서 “장기간의 더운 날씨와 갑작스러운 집중 호우 등이 이어지는 추세로 봤을 때, 싱가포르의 뎅기열 문제는 더욱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