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이 객실서 자면 수능 만점?...중국서 등장한 ‘까오카오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1193만 명이라는 역대급 응시자 수를 기록한 중국판 수능 ‘까오카오’(高考)가 중국 전역에서 일제히 시행되면서 수험장 인근 호텔 객실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시험장에서 가까운 호텔 객실을 구하려는 학부모들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일명 ‘까오카오팡’(高考房)으로 불리는 객실 숙박요금이 3박당 3699위안(약 70만 원)에 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소음이 적은 고층 객실일수록 고가에 거래되는 것은 물론이고 예약 자체가 하늘의 별따기만큼 어렵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은 매년 6월 7일부터 2~3일간 중국 전역에서 시행되는 까오카오를 악용해 시험장 인근 호텔들이 ‘까오카오방’, ‘좡위안’(수석합격자 객실) 등 객실을 꾸며 고가에 판매하는 사례가 다수 확인돼 관련 시장감독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7일 보도했다. 

매년 1천만 명 이상의 수험생들이 까오카오에 응시하면서, 중국에서는 까오카오가 시작되는 6월 초를 가리켜 ‘까오카오경제’라는 말이 생겨났을 정도로 상인들에게는 놓칠 수 없는 대목으로 알려져있다. 

이 때문에 갖은 부작용도 끊이지 않는 형편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바로 수험생과 학부모를 겨냥한 고가의 객실 판매 행위가 대표적이다. 이 시기가 되면 일부 학부모들이 자녀들에게 혼자서 공부할 수 있는 비교적 시설 좋은 호텔 객실을 마련한다는 점을 악용해 숙박업체들의 가격 담합 사례가 끊이지 않는 것. 

실제로 지난 1일 시안시 중심가의 한 호텔은 3박당 3699위안의 객실 패키지 상품을 출시해 논란이 됐다. 해당 객실 이용권에는 스탠다드 룸 3박 이외에도 2인용 조식 및 저녁 식사가 포함됐다. 해당 호텔 측은 ‘까오카오방’ 상품을 출시하면서 고층의 조용한 환경에서 수험생이 최고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는 홍보를 덧붙였다. 

하지만 지나치게 고가로 책정됐다는 점에서 시안시 시장감독관리국은 객실 가격 책정 실태에 대해 대대적인 시장 조사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이 같은 고가의 까오카오방은 쑤저우, 한성, 르자오시, 추저우시 등 다수의 지역 호텔에서 출시돼 합격을 기원하는 수험생과 학부모들 사이에 판매된 것이 추가로 확인된 상태다. 

특히 ‘순조롭다’는 의미의 ‘류’(流)와 발음이 유사해서 중국 수험생들에게 행운의 의미로 받아들여지는 숫자 ‘6’을 가진 6층 606호 등의 객실은 예약이 힘들 정도로 고가에 판매돼 시장감독국의 집중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지역 외에도 다수의 지역에 소재한 호텔들이 숫자 6이 포함된 객실을 모두 까오카오방으로 꾸며 고가에 판매했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관할 교육 당국은 각 지역별로 까오카오와 중카오(고등학교 입학시험)을 악용해 폭리를 취하는 숙박업체를 단속하고, 가격 인상과 가짜 ‘수험생 만점 방’ 등의 홍보 문구로 소비자를 우롱한 업체를 색출해 처벌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또, 고가의 객실 가격 담합 행위를 목격한 소비자들은 12315번으로 신고하고, 증거물로 사진 등을 첨부해달라고 촉구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