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머리에 박힌 총탄 미스터리, 피해자 “내가 언제 총 맞았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를 당한 청년의 CT영상. 뇌에 총탄이 박혀 있다. 크로니카

어쩌면 영원히 풀리지 않을 미스터리로 남을 만한 사건이 남미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했다.

총을 맞은 흔적은 분명히 남아 있는데 정작 피해자는 총을 맞은 적이 없다는, 수수께끼 같은 사건이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28살 청년이 병원에 실려간 건 지난 3일(현지시간) 교통사고를 당한 직후였다. 아르헨티나 후후이에서 오토바이를 타다 사고를 당한 청년은 앰뷸런스에 실려 병원 응급실로 들어갔다. 

오토바이를 타고 달리다 제어권을 잃는 바람에 넘어져 큰 사고를 당했다는 청년은 중상이었다. 

병원은 "온 몸에 성한 곳이 없을 정도로 다친 곳이 많았다"면서 "무사히 병원에 도착한 게 천운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다"고 했다. 

병원은 침착하게 청년의 상태를 꼼꼼히 체크했다. 청년은 단층촬영(CT) 검사를 받게 됐다. 유관으론 확인되지 않지만 혹시라도 뇌를 다쳤다면 치명적일 수 있으니 검사를 해보는 게 좋겠다는 게 의사들의 소견이었다. 

다행히 청년은 뇌에 다친 곳이 없었지만 CT 검사에선 깜짝 놀랄 만한 사실이 밝혀졌다. 

청년의 뇌에는 총탄이 깊숙이 박혀 있었다. 후에 공개된 CT 영상자료를 보면 청년의 뇌 중앙에 박혀 있는 총탄을 뚜렷하게 볼 수 있다. 

깜짝 놀란 의사들은 청년의 머리를 살펴봤지만 머리에는 어떤 상처도, 총을 맞은 흔적도 없었다. 

청년을 담당한 의사는 "분명히 총을 맞아서 총알이 머리 속으로 들어갔는데 총이 들어간 흔적, 예를 들면 총상이라든가 과거 총상이 아문 흉터조차 없는 미스터리한 일이었다"고 말했다. 

의사들은 청년의 가족들에게 경위를 아는지 물었지만 가족들도 깜짝 놀라긴 마찬가지였다. 청녀의 뇌에 총탄이 박혀 있는 이유를 아는 가족은 단 1명도 없었다. 

복잡한 뇌수술이 불가피해지자 병원은 파블로소리아 종합병원으로 청년을 보냈다. 병원은 "총탄을 제거하려면 상당히 큰 수술을 해야 하는데 아무래도 종합병원이 낫겠다는 판단이 섰다"고 밝혔다. 



청년은 병원에서 케어를 받으며 수술날짜가 잡히길 기다리고 있다. 의사들은 "경위는 차치하고 머리에 저렇게 총탄이 박힌 상태로 그간 정상적인 생활을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