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 일반

[핵잼 사이언스] “소행성서 아미노산 최초 발견”…생명체 기원은 외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일본 우주탐사선 하야부사2호가 소행성 류구(왼쪽 위)에서 채취한 샘플

일본 우주탐사선 하야부사 2호가 소행성 ‘류구’에서 채취해 지구로 보낸 모래 샘플에서 단백질의 재료인 아미노산이 발견됐다.

아사히신문의 6일 보도에 따르면, 류구에서 발견된 단백질은 인간의 단백질을 구성하는 기본단위인 아미노산 중 체내에서 만드는 것이 불가능한 이소류신·발린 등으로 확인됐다.

또 콜라겐의 재료가 되는 글리신, 산성 아미노산 중 하나이자 감칠맛이 나 인공조미료의 성분이 된 글루탐산도 포함돼 있다. 이 밖에도 류구의 모래에서는 탄소 4%·수소 1.2%·질소 0.17% 등의 비율을 가진 유기물과 아미노산·지방산 등 생명 유지에 사용되는 여러 화합물이 함께 발견됐다.

류구에서 채취한 샘플에서 최소 14종의 아미노산이 발견됐으며, 지구 외부에서 채취한 시료에서 아미노산이 직접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 지름 900m의 류구는 지구에서 약 3억 4000만㎞ 떨어진 곳에서 지구와 화성 주변을 도는 소행성이다. 탄소 성분의 소행성인 류구는 태양계 형성 과정은 물론이고, 탄소로 구성된 생명의 진화를 추적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현지 언론은 이번 발견이 지구 밖에서 유래한 물질이 지구의 생명체 탄생에 관여했다는 가설에 힘을 실어준다고 평가했다.

해당 가설은 46억 년 전 지구가 탄생했을 당시 지구에는 아미노산이 많았지만, 지구가 마그마로 뒤덮이면서 아미노산이 상실됐고, 마그마가 식은 후 지구를 향해 날아온 운석이 다시 지구에 아미노산을 공급했다는 내용이다.

▲ 일본 우주탐사선 하야부사2호가 소행성 류구에서 채취한 샘플

류구의 모래 샘플에서 아미노산이 검출된 것은 지구 생명체의 기원이 우주 밖에서부터 지구로 들어온 것이라는 가설을 뒷받침한다.

과거 지구에서 발견된 운석에서도 아미노산이 검출된 적은 있지만, 전문가들은 해당 운석의 아미노산이 대기권에 접근해 태양 및 공기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묻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왔다.

그러나 이번 샘플은 하야부사2호가 류구에서 직접 채취한 모래이고, 지구 대기와는 접촉하지 않은 상태에서 분석한 것인 만큼, 지구 생명체의 기원이 외계에서 왔다는 가설을 입증하는 최초의 자료라 볼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평가했다.

▲ 소행성 류구에 간 하야부사2호

한편, 지름 900m의 류구는 지구에서 약 3억 4000만㎞ 떨어진 곳에서 지구와 화성 주변을 도는 소행성이다. 탄소 성분의 소행성인 류구는 태양계 형성 과정은 물론이고, 탄소로 구성된 생명의 진화를 추적하는 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는 2014년 12월 일본 가고시마현 다네가시마 우주센터에서 로켓에 하야부사2호를 실어 보냈다. 하야부사 2호는 52억 4000만㎞를 날아 2018년 6월 소행성 류구에 도착하는데 성공했다.

하야부사 2호는 소행성에서 생명의 흔적을 찾는 임무를 수행했으며, 2020년 12월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귀환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