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집에 갈래” 전쟁터 탈출하려 ‘여사친’에 위장결혼 부탁하는 러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인 국가보안국(SBU)은 7일(이하 현지시간) 전쟁터에서 도망치기 위해 친구에게 위장 결혼을 부탁했다는 러시아 병사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은 우크라이나군에 포로로 잡힌 러시아군./출처=우크라이나 국방부

전쟁 장기화로 사기가 꺾인 러시아 병사들이 우크라이나를 탈출하기 위해 ‘위장 결혼’까지 시도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인 국가보안국(SBU)은 7일(이하 현지시간) 전쟁터에서 도망치기 위해 친구에게 위장 결혼을 부탁했다는 러시아 병사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SBU가 러시아 병사라고 주장한 파일 속 남성은 통화 상대에게 “다치거나 죽지 않는 이상 철수하지 말라는 공식 명령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쟁터에서 탈출하고자 위장 결혼까지 계획했다고 털어놨다.

남성은 “이미 내 ‘여사친’ 중 한 명에게 가서 혼인신고서 좀 제출해달라고 말했는데 소용 없을 거라고 거절당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기 있는 모든 사람이 어떻게든 전쟁터를 탈출하려 가능한 모든 방법을 시도하고 있지만 방법이 없다”고 호소했다.

▲ 전쟁포로가 된 러시아 병사들. 모두 20대 초반의 앳된 청년들이다./출처=우크라이나 국방부

SBU는 최근 탈영병 증가로 러시아 국방부가 통제를 강화하면서, 점점 더 많은 병사가 집으로 돌아갈 핑계를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도청 결과를 공개하며 러시아군의 전장 여건이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고도 했다.

SBU가 이어서 공개한 도청 파일에는 물 공급이 중단됐다고 하소연하는 러시아 병사의 목소리가 담겨 있었다. 병사는 “물도 없이 여기 앉아 있다. 이제 곧 더위가 기승을 부릴 텐데 어쩌나 하는 생각에 모두 충격에 빠진 상태다. 정신적으로 우울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병사들이 겨울용 전투복을 여전히 입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러시아군 전력이 예상보다 빠르게 약화하고 있다는 해석을 내놨다.

▲ 5월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키이우 외곽에 마련된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살피고 있다./AFP연합뉴스

▲ 5월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법의학팀이 키이우 외곽에 마련된 임시 영안실 ‘냉동열차’에서 러시아군 전사자 시신을 살피고 있다. 8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개전 첫날인 2월 24일부터 6월 8일까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 3만 1500명이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AFP연합뉴스

앞서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제113 소총 연대 군인들도 열악한 복무 환경과 전쟁 장기화에 대한 피로감을 호소했다. 해당 연대 병사들은 온라인에 배포한 영상에서 “우리 병력은 굶주림과 추위에 시달렸다. 상당 기간 물자, 의료, 식량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전쟁 장기화와 열악한 복무 환경 속에 만성 정신 문제를 겪는 병사들이 많지만, 고위 간부들은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러시아 군사 전문가 마이클 코프만과 국방 전문가 롭 리는 최근 분석 보고서에서 “러시아군은 대량 포격으로 정의되는 단기 고강도 전투에 적합하다”며 “지속적인 점령이나 소모전엔 제대로 설계되지 않았다”고 분석한 바 있다. 이들은 “우크라이나전은 전형적인 소모전 유형이고, 러시아군은 소모전에 대응할 만한 병력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 사이 러시아군 전사자 수는 3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개전 첫날인 2월 24일부터 6월 8일까지 우크라이나에서 러시아군 3만 1500명이 전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